전체메뉴
정의용, 볼턴과 청와대서 회동 시작…한일 갈등 해법 등 논의
더보기

정의용, 볼턴과 청와대서 회동 시작…한일 갈등 해법 등 논의

뉴시스입력 2019-07-24 10:53수정 2019-07-24 10: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을 방문 중인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23일 오전 청와대를 찾았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만나 외교안보 현안을 폭넓게 논의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볼턴 보좌관이 이미 청와대에 도착해 있다”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오전 9시께 청와대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관 집현실에서 정 실장과 면담을 진행 중이다. 앞서 볼턴 보좌관은 이날 오전 미국 대사관저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볼턴 보좌관과 정 실장은 전날 벌어진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및 영공 침범과 관련한 한미의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기사

또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로 촉발된 한·일 갈등 상황의 해법과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등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폐기 가능성을 시사한 만큼 더이상 한·일 갈등의 확산을 막고 기존에 형성된 미국 중심의 한미일 안보협력체제를 강화하는 방안도 논의 테이블에 오를 수 있다.

여기에 미국이 중동 호르무즈 해협을 통과하는 민간 선박을 보호하기 위한 호위연합체 구성에 본격 착수하면서 한국의 참여 여부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전날 오산공군기지를 통해 한국에 도착한 볼턴 보좌관은 이날 오전 정 실장과의 면담을 시작으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등과 연쇄 회동을 갖는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오후 오산공군기지를 통해 출국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