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본 유권자 56% “아베 정권 개헌안에 반대한다”
더보기

일본 유권자 56% “아베 정권 개헌안에 반대한다”

뉴스1입력 2019-07-24 10:04수정 2019-07-24 10: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정권이 추진하는 개헌안에 일본인 유권자 절반 이상이 반대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23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이 지난 22일부터 이틀간 실시한 여론조사에 응답한 일본 유권자들의 56%는 아베 총리의 헌법 개정 요구에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 반면 아베 총리의 개헌안에 지지 의사를 밝힌 응답자는 32.2%로 집계됐다.

아베 총리가 이끄는 집권 자민당은 그동안 자위대의 법적 지위를 명확히 하기 위해 ‘전쟁 포기’가 명시된 평화헌법 9조를 뜯어고치자는 제안을 해왔다.

헌법을 개정하려면 참의원과 중의원 각각 3분의 2가 찬성해야 하고, 최종적으로는 국민 투표가 필요하다. 하지만 자민당과 공명당은 지난 21일 참의원(상원) 선거에서 71석을 확보해 과반 의석을 차지했으나 개헌에 필요한 85석에는 미치지 못했다. 개헌을 추진하려면 야당을 포섭해야 하는 상황이다.

주요기사

이런 가운데 교도통신은 이번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48.6%로 나타났으며, 이는 지난 6월 수치인 47.6%보다 높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를 지지하지 않는 이들의 비율은 38.2%로 집계됐다.

아베 총리가 4번째로 자유민주당 당수직을 연임하는 것에 반대를 표한 이들은 52.6%로 나타났다. 아베 총리는 오는 11월 일본 역사상 가장 오래 재임한 총리가 된다.

또 여론조사 응답자들은 일본 정부가 10월에 소비세를 8%에서 10%로 올리는 것에 대해 55.9%가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 이에 찬성한 응답자들은 39.8%였다. 이 밖에도 여론조사 응답자들 가운데 64.9%는 일본의 공적연금제도가 지속 가능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이 여론조사는 유선상으로 736명, 휴대전화상으로 1263명의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무작위 실시됐으며 각각 516명, 513명이 답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