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석열 ‘사정의 칼’ 어디로?… 25일 취임사에 쏠린 눈
더보기

윤석열 ‘사정의 칼’ 어디로?… 25일 취임사에 쏠린 눈

김동혁 기자 , 최우열 기자 입력 2019-07-23 03:00수정 2019-07-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치적 사건 엄정처리” 의지 밝힐듯… 각종 부패사건 고강도 수사 예고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사진)가 25일 취임식에서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정치권이 주목하고 있다.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원칙주의자’ 윤 후보자의 취임 직후 행보에 따라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둔 정치권의 지형이 출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22일 검찰 등에 따르면 윤 후보자는 취임사에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고 국민의 편에 서는 것이 정치적 중립”이라는 표현을 넣을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적 사건과 선거 사건에 있어 어느 한편에 치우치지 않고 엄정 처리하겠다”는 의지도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내용은 이달 초 국회의 인사청문회 모두발언 등을 통해 강조했던 내용과 일맥상통한다. 윤 후보자는 당시 ‘검찰총장으로서 절대 물러설 수 없는 원칙’을 묻자 “외부의 부당한 압력으로부터 검사들의 정당한 소신을 지키라는 것이 검찰총장 제도를 두고 있는 취지”라고 답했다. 정치적 외풍으로부터 검사를 지키는 바람막이를 자임한 것이다.

취임사에 담길 메시지로 볼 때 문재인 정부 집권 3년 차에 출범하는 ‘윤석열호’ 검찰은 단순히 ‘기계적 중립’을 고려하지 않고 각종 부패 사건 수사에 대한 강도와 속도를 높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정치권 상황을 놓고 좌고우면하기보다는 수사 논리와 소신을 관철시키려는 상황이 많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타협 불가 대상’에 여권이 포함될 수 있어 자칫 여권과 검찰이 충돌할 수도 있다. 정치권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당장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고소 고발 사건 및 각 당이 고발한 정치 관련 사건에 대한 처리 방향에 따라 정국이 요동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4월 국회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일어난 폭력사태로 현역 국회의원 100여 명이 고소 고발된 서울남부지검의 국회선진화법 관련 수사가 빨라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주요기사

김동혁 hack@donga.com·최우열 기자
#윤석열#검찰총장#취임사#패스트트랙#국회선진화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