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역전쟁-日수출규제에도…국내증시 글로벌 자금유입 1위
더보기

무역전쟁-日수출규제에도…국내증시 글로벌 자금유입 1위

김자현 기자 입력 2019-07-22 17:12수정 2019-07-22 17: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달 들어 한국, 베트남, 브라질 등 10개 주요 신흥국의 증시 가운데 글로벌 자금이 가장 많이 유입된 시장은 한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가 지속되고, 이달 초부터는 일본의 경제 보복이라는 대형 악재가 겹쳤지만 글로벌 자금의 국내 유입은 꾸준히 이어진 것이다. 아직까지는 일본의 수출 규제가 국내 증시에 본격적인 타격을 주지는 못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2일 금융투자업계와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이달 19일까지 외국인 투자자들이 사들인 한국 주식은 8억3200만 달러(약 9800억 원)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인 10개 주요 신흥국 가운데 1위다.

외국인 투자자의 한국주식 매수세는 특히 코스피 시장에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 투자자는 이달 들어 19일까지 코스피 시장에서 1조1946억 원 어치의 주식을 순매수 했다. 이달 들어 총 15일의 거래일 가운데 3일을 제외하고 모두 순매수 흐름이 이어졌다. 한국 다음으로는 태국 증시에서 외국인이 6억1300만 달러의 주식을 사들였다. 이어 인도네시아(1억8000만 달러), 베트남(8200만 달러), 필리핀(8100만 달러) 순으로 순매수 규모가 컸다.

한국은 외국인 투자자들이 반도체 관련 종목을 대거 사들이며 매수 흐름을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들은 같은 기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주식을 각각 8952억 원, 2690억 원어치 순매수했다. 반면 코스닥 시장에서는 외국인 투자자가 2068억 원 어치를 내다 팔았다.

주요기사

일본이 이달 초 반도체 관련 핵심 소재에 대해 수출제한 조치를 발표했을 때만 해도 반도체 관련 기업들의 리스크가 커져 주가가 떨어질 것이라는 예측이 있었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외국인들이 매수를 이어가면서, 증권가에서는 아직 외국인이 일본과 무역 갈등으로 인한 리스크보다 반도체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더 높게 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달 말 정책금리를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커진 점도 최근 외국인의 한국 주식 매수를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고경범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이 같은 외국인 매수세에 대해 “국제적으로 반도체 분야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보는 흐름이 있고, 당장은 일본과의 무역갈등으로 인한 리스크보다는 재고 소진 및 수요 증가에 대한 기대가 더 커진 결과”라고 진단했다.

국내 증시로 글로벌 자금이 유입되는 것을 긍정적으로만 보기 어렵다는 분석도 있다.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수세가 반도체 등 일부 업종으로 제한돼 있다는 것이다.

최석원 SK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한국증시가 전반적으로 하락한 상태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이 싼 값에 주식을 사들이기 위해 매수 움직임을 보인 것 같다”며 “매수 흐름이 증시 전반에 걸쳐져 있지 않고, 일부 업종과 기업 위주로 이어졌다는 점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