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도 북부서 벼락맞아 최소 33명 사망…주택 최소 20채 파손
더보기

인도 북부서 벼락맞아 최소 33명 사망…주택 최소 20채 파손

뉴시스입력 2019-07-22 16:27수정 2019-07-22 16: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도 북부 우타르 프라데시주에서 벼락이 쳐 최소 33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부상했다고 인도 관리들이 22일 밝혔다.

우타르 프라데시주 재난구호 담당 책임자 산드히아는 폭풍으로 최소 주택 20채가 파손됐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 프라듀만 싱은 여성 한 명과 어린이 한 명을 포함해 한 마을에서만 7명이 사망했다고 말했다.

요기 아디타냣 우타르 프라데시 주지사는 유가족들에게 40만 루피(약 683만원)가 보상될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러크나우(인도)=AP/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