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연철 통일 “남북 바다 이으면 한반도 운명 극적으로 변해”
더보기

김연철 통일 “남북 바다 이으면 한반도 운명 극적으로 변해”

뉴시스입력 2019-07-22 15:18수정 2019-07-22 15: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강 하구 남북 공동조사 후속 협력 논의할 시점"
"남북 교류협력 활성화될수록 지자체 역할 커져"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2일 “남북의 바다를 다시 잇는다면 한반도의 운명이 극적으로 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 장관은 이날 부산 국립해양박물관 특별기획전 ‘잊힌 바다, 또 하나의 바다, 북한의 바다’ 개막식에 참석해 축사에서 “서해 바다로 향하는 한강 하구에서는 남북 공동으로 조사를 실시하고, 해도를 공유했다. 이제 남북 간 구체적인 후속 이행 계획과 함께 실천 가능한 다양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이어 “(바다를 이으면) 한반도는 북쪽으로 유라시아의 광대한 대륙과 남쪽으로 아세안과 인도에 이르는 광활한 대양을 잇는 다리가 될 것”이라며 “세계로 도약하는 해양강국의 꿈, 육해공이 연계되는 동북아 물류 거점국가의 꿈이 머지않아 현실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아울러 “이번 전시가 많은 국민의 기억 속에서 ‘잊힌 바다’인 북한의 바다가 사실은 우리의 생각보다 훨씬 가까이에 있는 ‘또 하나의 바다’임을 다시 한번 생각하고 느낄 수 있는 의미 있는 장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한편 김 장관은 이날 오후 경남 남북교류협력 연구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축사에서 “남북관계의 외연이 확대되고 교류협력이 활성화될수록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연구센터는) 경남 지역이 지닌 특성과 이점을 살리면서, 남북 간 상호 호혜적이고 지속가능한 사업을 적극 발굴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장관은 그러면서 “정부도 경남을 비롯한 지자체들의 자율성을 존중하면서 교류협력 활성화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