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외명품 ‘득템’ 기회… 최대 90% 할인
더보기

해외명품 ‘득템’ 기회… 최대 90% 할인

조선희 기자 입력 2019-07-23 03:00수정 2019-07-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롯데백화점
상반기 결산 해외명품대전… 역시즌 상품도 반값 판매
롯데백화점이 2019년 상반기를 마무리하며 해외명품대전을 진행한다. 총 100여 개 브랜드가 참여해 의류, 가방, 구두 등 봄·여름 상품뿐 아니라 프리미엄 패딩, 모피 등 ‘역시즌 상품’까지 30∼90% 할인 판매한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올 1∼6월 해외명품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5.4% 신장했다. 주목할 만한 점은 가방, 지갑, 구두 등 잡화는 물론 해외명품 의류 판매도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0% 이상 오르며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해외명품 성장세에 따라 롯데백화점은 상반기 결산 해외명품대전에서 해외명품 의류를 대거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2, 3개 점포에서만 진행했던 행사를 올해 5개점으로 확대했다.

마이클코어스, 발리, 에트로 등 명품 잡화 브랜드와 겐조, 센존, 에스카다, 소니아리키엘, 막스마라 등 명품 의류 브랜드가 최대 90%까지 할인한다. 대표상품으로 정상가 158만 원의 소니아리키엘 ‘원피스(S175AWO158)’를 15만8000원에, 정상가 55만 원의 겐조 ‘타이거 블루종(K195AMU601)’을 27만5000원에 판매한다.

주요기사

명품 모피 브랜드인 사바티에, 명품 패딩 브랜드인 파라점퍼스, 노비스는 역시즌 상품을 50% 이상 싸게 판매한다. 사바티에의 정상가 438만원의 ‘후드집업폭스야상(L4421)’는 219만 원, 정상가 350만 원의 ‘밍크후드베스트(V4038)’는 175만 원에 구입할 수 있다. 파라점퍼스는 정상가 125만 원의 ‘다나패딩(PJ182WJCKHF35)’을 75만 원에, 정상가 89만 원의 ‘블레이져 패딩(PJ182MJCKHF01)’을 53만4000원에 내놓는다.

‘인싸템’으로 불리는 명품 스니커즈 물량도 대거 준비했다.

프리미아타의 정상가 69만 원의 스니커즈는 19만9000원에, 정상가 89만 원의 쥬세페자노티 스니커즈는 44만9000원에, 정상가 43만원9000원의 필립모델 스니커즈는 17만5600원에 판매한다.

다양한 프로모션도 마련했다. 행사기간 중 롯데카드로 상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구매 금액에 따라 5%에 해당하는 롯데상품권을 증정하며 50만 원 구매 시 6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을 제공한다.

이번 행사는 점별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부산본점은 8월 1일부터 8일까지, 잠실점은 8월 14일부터 18일까지, 대구점은 8월 15일부터 19일까지, 인천터미널점은 8월 22일부터 25일까지 각각 실시한다.

조선희 기자 hee311@donga.com
#여름 휴가#바캉스#롯데백화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