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쿨한’ 티셔츠 입고 무더위 날리자
더보기

‘쿨한’ 티셔츠 입고 무더위 날리자

조선희 기자 입력 2019-07-23 03:00수정 2019-07-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물산
무더위가 오고 있다. 뭘 입어도 더운 여름이지만, 최대한 가볍고 시원한 옷차림을 원한다면 가장 고려해야할 것은 바로 소재이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은 한여름을 맞아 시원한 소재로 만든 상품을 제안한다.

빈폴스포츠의 여름 시즌 스테디셀러는 단연 ‘쿨한(COOLHAN)’ 티셔츠다. 쿨한 티셔츠는 세균 발생을 방지하고 아토피 피부에 도움이 되는 닥나무 추출 친환경 천연 소재를 사용했으며 시원한 착용감과 가벼움이 장점이다. 스트레치 기능이 뛰어나 어떤 움직임에도 편안하고 소취 기능까지 갖춰 땀 냄새를 잘 배출해 오래 입어도 쾌적하다. 또한 쿨한 티셔츠는 스타일과 컬러가 다양해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기본 솔리드 스타일뿐만 아니라 젊은 느낌을 주는 블록 스타일, 경쾌한 패턴의 스트라이프도 있다. 컬러 역시 기본 블랙, 네이비, 아이보리 및 블루, 그린, 옐로 등 다양하다. 가격은 9만9000∼13만9000원이다.

빈폴멘은 시어서커 소재를 활용한 비즈니스 캐주얼 룩을 선보였다. 빈폴멘의 시어서커 재킷·팬츠 셋업은 베이직한 컬러 바탕에 마이크로 깅엄 체크 패턴을 입혀 단정하면서도 캐주얼한 느낌을 줘 여름 출근 복장으로 제격이다. 재킷과 팬츠를 함께 셋업으로 입거나 재킷에 쇼트 팬츠를 매치해 더욱 시원하게 착용할 수 있다. 컬러는 라이트 그레이와 네이비로 출시됐다. 가격은 재킷 35만8000원, 팬츠 15만8000원이다.

주요기사

또한 빈폴멘은 올 시즌, 젊고 트렌디한 디자인의 시어서커 셔츠도 출시했다. 시어서커 셔츠는 서핑 자수로 포인트를 더한 반팔 셔츠로, 단독으로 착용해도 좋고 티셔츠 위에 오픈해 가볍게 걸쳐도 좋다. 쇼트 팬츠와 함께 매치해 캐주얼 룩은 물론이고 바캉스 룩으로도 손색없다. 컬러는 화이트와 그린으로 출시됐고, 가격은 19만8000원이다.


▼ ‘엠비오’ 온라인 브랜드로 재탄생 ▼
컨템퍼러리 남성복 브랜드 엠비오(MVIO)가 ‘새 옷’을 입고 3년 만에 온라인으로 돌아왔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빈폴키즈의 온라인 사업 성공 DNA를 엠비오로 전파시켜 SSF샵과 함께 온라인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엠비오는 25∼35세 밀레니얼 남성들을 겨냥해 고품질의 소재와 가심비를 중심으로 한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3년 만에 재탄생했다.

기존의 엠비오가 제공했던 좋은 소재와 완성도 높은 품질은 유지하고 동시에 가격은 기존 엠비오 대비 대폭 낮춰 가격 경쟁력까지 갖췄다. 코트는 20만 원대, 팬츠와 이너는 5만∼7만 원대이다.

엠비오는 ‘단순, 하지만 확실한 해답(Simple But Enough)’이라는 콘셉트로 감성적이고 모던하며 실용적인 한국형 컨템퍼러리(K-ontemporary) 캐주얼 브랜드를 추구한다. 심플하고 세련된 스타일을 중심으로 한국의 곡선을 상품에 반영해 최소한의 디테일과 절제된 여유로움을 표현했다. 특히 엠비오는 편안한 착용감과 최적의 실루엣을 위한 엠비오만의 핏(Fit)을 개발했다. 상의는 자연스러운 어깨선과 가슴 부분에 여유를 주는 동시에 스타일리시함을 유지했고, 하의는 엉덩이, 허벅지의 여유로움과 무릎 아래로 자연스럽게 좁아지는 밑단의 감각적인 디자인을 선보였다.

엠비오는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통합 온라인몰 SSF샵뿐 아니라 온라인 패션 편집숍 ‘무신사’를 통해 온라인 비즈니스를 전개한다.

조선희 기자 hee3110@donga.com
#스마트 컨슈머#삼성물산#빈폴#엠비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