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내달 中개최 조율
더보기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내달 中개최 조율

손택균 기자 입력 2019-07-22 03:00수정 2019-07-22 05: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성사땐 2016년이후 3년만 한국, 중국, 일본 3개 나라의 외교장관이 다음 달 중국에서 회담을 여는 방안을 조율하고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21일 보도했다. 한중일 3국 외교장관 회담은 2016년 8월 도쿄에서 열린 후 개최되지 않았다.

이 신문은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강경화 외교장관,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상의 회담이 성사된다면 한일 양국의 외교장관 회담도 열릴 수 있을 것”이라며 “일본 측은 중국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동이 성사되면 한국 대법원의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을 촉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또 이번 회담이 이뤄진다면 한일 양국의 갈등 문제와 아울러 북한 핵 문제,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관련 논의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주요기사
#한중일#외교장관 회담#개최 조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