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징용판결 부정하면 친일파” 野 “유아적 이분법에 국론분열”
더보기

조국 “징용판결 부정하면 친일파” 野 “유아적 이분법에 국론분열”

박성진 기자 , 이지훈 기자 입력 2019-07-22 03:00수정 2019-07-22 09: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與내부서도 “초당적 협조에 역행”
조국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사진)이 일본의 경제 보복을 계기로 벌이고 있는 ‘페이스북 정치’를 놓고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조 수석은 20, 21일 주말 동안 페이스북에 10건의 관련 게시물을 올리며 ‘친일파’ ‘개탄’ 등 초강경 발언을 이어갔다. 지지층을 결집해 사태 장기화에 대비한 국정 운영 동력을 확보하겠다는 것이지만 국내 보수 진영을 겨냥해 노골적인 갈라치기에 나서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보수 야당은 “실리를 저버린 유아기적 이분법의 거친 언행”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여권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조 수석은 20일 페이스북에서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부정, 비난, 왜곡, 매도하는 것은 일본 정부의 입장이며 이런 주장을 하는 한국인은 마땅히 친일파라 불러야 한다”고 했다. 또 “일본의 궤변을 반박하기는커녕 노골적 또는 암묵적으로 동조하며 한국 대법원과 문재인 정부를 매도하는 데 앞장서는 일부 한국 정치인과 언론의 정략적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도 했다. 21일에는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에 임하는 정부의 각오를 거론하며 “문재인 정부는 국익 수호를 위해 ‘서희’의 역할과 ‘이순신’의 역할을 함께 수행하고 있다. 일본의 국력은 분명 한국 국력보다 위”라면서도 “지레 겁먹고 쫄지 말자. 법적·외교적 쟁투를 피할 수 없는 국면에는 싸워야 하고 또 이겨야 한다”고 했다.

보수 진영은 반발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21일 논평을 통해 “조 수석의 오만함과 무도함에 국민들이 치를 떨 지경”이라고 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20일 “애국과 이적이라는 유아기적 이분법으로 문재인 정권 수준을 떨어뜨리는 조 수석부터 단죄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국난 시기에 자신과 생각이 다른 사람을 ‘친일파’라며 국론 분열에 앞장서는 사람이 대통령의 최측근”이라며 “제발 좀 가만히 계시는 게 대통령 도와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여권 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여권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초당적 합의와 공동 대응’을 강조한 상황에서 편 가르기를 주도하고 있다”고 했다. 또 다른 여권 관계자도 “적전분열하는 것이야말로 적을 이롭게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관련기사

박성진 psjin@donga.com·이지훈 기자

#조국 비서관#일본 경제 보복#페이스북 정치 논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