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희연 교육감의 차별적 직업관[현장에서/김수연]
더보기

조희연 교육감의 차별적 직업관[현장에서/김수연]

김수연 정책사회부 기자 입력 2019-07-22 03:00수정 2019-07-22 13: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7일 ‘일반고 전성시대 2.0’ 계획을 발표하는 조희연 교육감(오른쪽). 동아일보DB
김수연 정책사회부 기자
“택시 기사인데 화가 납니다. 직업에 귀천이 있나요?”

“추하네요. 없는 사람 위한다면서 그들을 비천하다고 여기는 마인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7일 자율형사립고 폐지에 따른 후속대책으로 일반고 지원을 늘리는 ‘일반고 전성시대 2.0’을 발표하는 기자간담회에서 했던 ‘택시기사’ 발언을 놓고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조 교육감은 이 자리에서 “재벌의 자식과 택시기사의 자식이 한곳에서 만날 수 있어야 한다”며 “섞임의 교육을 실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의 발언을 전한 기사에는 “재벌은 상류층이고 택시기사는 하류층이라는 말이냐” “가족들이 받을 상처를 생각하지 않고 특정 직업군을 ‘서민’의 예시로 든 것은 경솔하다”는 등의 댓글이 달렸다. 자신을 ‘택시기사의 자녀’라고 소개한 한 누리꾼은 “비록 물질적으로 풍족한 삶을 살지 않았지만, 아주 행복하고 좋은 가정이었습니다. 그런데 왜 우리를 부정적이고 최저층을 대변하는 가정으로 묘사하시나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본보 독자센터에도 항의전화가 이어졌다. 기사를 읽은 몇몇 독자는 “택시기사가 무슨 잘못인가. 택시기사라는 직업을 이런 식으로 언급한 조 교육감의 발언에 큰 상처를 받았다”고 의견을 전했다.

주요기사

조 교육감은 이튿날인 18일 서울 성동공고의 ‘진로특강’에서도 “섞임의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 재벌의 자녀, 택시 운전사의 자녀, 청소부 자녀가 함께 어울릴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날 발언에서 달라진 게 있다면 ‘청소부 자녀’가 추가됐다는 점이다. 같은 날 출연한 한 방송사 인터뷰에서도 그가 ‘택시기사’ 발언을 반복했다는 점에서 단순한 실언이 아니라 평소 소신을 밝힌 게 아닌가 싶다.

조 교육감은 ‘평등한 교육’을 강조하려던 의도에서 이 말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당사자들은 인격과 자존심을 무시당한 것 같아 화가 많이 났다. 조 교육감이 그토록 비판하는 ‘경쟁적 입시풍토’의 밑바탕엔 학부모들의 불안이 있다. 이왕이면 자식이 덜 위험한 환경에서, 남에게 상처받지 않고 일하길 원하는 게 부모들의 마음이다. 대체로 이런 직업은 ‘화이트칼라’ 집단에 몰려 있다. 정규직과 비정규직,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근로자를 바라보는 사회적 시선은 여전히 차별적이다. 이런 노동구조와 직업관이 버티고 있는 한 시험의 방식이나 학교 형태를 바꾸는 것만으로 지금의 입시풍토를 해결하기는 어렵다.

조 교육감도 이를 모르지 않을 것이다. 두 아들을 외국어고에 보낸 그는 “용기가 없어서 자녀들을 주류로 키웠다”고 말한 바 있다. 서울의 교육 수장이라면 일부 학교를 ‘특권학교’라며 폐지해야 한다고 하기 전에, 자신부터 누군가를 계층에 따라 구분하고 있지 않은지 먼저 돌아봐야 할 것 같다. 조 교육감의 직업관에서 계층 피라미드 프레임이 엿보여 씁쓸한 마음이 든다.


김수연 정책사회부 기자 sykim@donga.com

#조희연 교육감#일반고 전성시대 2.0#택시기사 발언 비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