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3명 숨진 日방화 용의자 남성 “소설 훔쳐서 불 질렀다”
더보기

33명 숨진 日방화 용의자 남성 “소설 훔쳐서 불 질렀다”

뉴시스입력 2019-07-19 14:53수정 2019-07-19 14: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3명의 생명을 앗아간 교토(京都) 애니메이션 제작사 방화 사건으로 체포된 남성(41)이 “소설을 훔쳤기 때문에 불을 질렀다”라고 말했다고 일본 지지(時事)통신이 19일 보도했다.

통신은 화재 현장으로부터 약 100m 떨어진 곳에서 체포된 이 남성이 작품을 도용했다는 확신에 따라 신중한 계획을 거쳐 방화를 저지른 혐의가 있다며 교통 경찰이 살인과 현주건조물 방화 등의 혐의 아래 현장 검증에 나섰다고 전했다.

경찰은 숨진 희생자들의 신원 확인을 서두르는 동시에 화상으로 치료받고 있는 범인의 회복을 기다려 사건 전모를 밝힌다는 방침이다.

범인은 18일 오전 10시께 “죽어라”라고 외친 직후 교토 애니메이션 건물에 방화, 폭발과 함께 3층 건물 총 약 690㎡를 전소시켰다. 33명이 사망하고 35명이 부상해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주요기사

수사 관계자에 따르면 시신 대부분은 훼손이 심하지 않았고 일산화탄소(CO) 중독이 사인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편 총무성 소방청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한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는 2018년 10월 소화기와 공습경보 설비에 대한검사에서 법령상 결함은 없었으며 같은 해 11월 소방 및 피난훈련도 실시했다.

수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 남성은 1층 정문을 통해 건물에 침입했으며 양동이에 든 휘발유를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붙인 것으로 보인다.

이 남성은 현장에서 약 100m 떨어진 곳에서 체포될 때 “소설을 훔쳐갔기 때문에 불을 질렀다”고 말했다. 교토 애니메이션에 근무한 적은 없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