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이승만 추모식서 박근혜 지지자들에 물세례 받아
더보기

황교안, 이승만 추모식서 박근혜 지지자들에 물세례 받아

뉴시스입력 2019-07-19 14:08수정 2019-07-19 14: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모식서 "대통령 일구신 한미동맹도 흔들려"
"이 대통령 생애와 업적 국민 마음에 새길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이승만 전 대통령 추모식에 참가한 후 나오는 길에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항의와 함께 물세례를 받았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진행된 이 전 대통령 서거 54주기 추모식에 참석, “역사상 가장 성공한 나라를 세운 이 전 대통령을 우리 국민들은 올바로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건국의 아버지로 추앙받아 마땅함에도 위업이 폄훼되고 홀대되는 현실이 죄송하고 부끄럽다”고 추모사를 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의 젊은 시절은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고단한 날들이었다. 불굴의 의지로 힘겹게 조국을 되찾았지만 고난은 끝나지 않았다”며 “우리에게는 민주주의를 해 본 경험도 없었다. 하지만 대통령께서는 척박한 땅에 자유가 근본이 되는 민주주의 공화국을 세웠다”고 회고했다.

이어 “지금 대한민국은 대통령이 그토록 꿈꾸셨던 세계 속으로 웅비하는 자랑스러운 나라가 되었다. 다시 한번 위대한 꿈을 되새기면서 삼가 추모의 마음을 올린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황 대표는 “지금 대한민국의 현실은 위태롭다. 이 전 대통령이 용기있는 결단으로 이뤄냈고 대한민국의 발전 초석이 된 한미동맹까지 흔들리고 있다”며 “이제 우리 모두 마음을 하나로 모아서 남기신 뜻을 받들어 새로운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위대한 건국 대통령 이승만 대통령의 생애와 업적을 우리 국민 모두의 마음에 깊이 새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평안한 안식을 기원한다”고 거듭 추모의 뜻을 전했다.

그러나 황 대표가 추모사를 마치고 내려와 이동할 때 추모식에 참석했던 박근혜 전 지지자들 10여명이 황 대표를 둘러싸고 항의를 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일부 지지자들이 손에 든 생수병의 물을 뿌리면서 황 대표가 이를 맞는 소동이 일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