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역-기초 지자체들 ‘청년정책’ 힘 모은다
더보기

광역-기초 지자체들 ‘청년정책’ 힘 모은다

홍석호 기자 입력 2019-07-19 03:00수정 2019-07-19 03: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일 청년정책 협력포럼 개최… 기본법 제정 등 실천 선언문 발표 서울시 등 17개 광역자치단체와 20개 기초자치단체가 청년정책에 힘을 모은다.

서울시는 20일 오후 1시 시청 다목적홀에서 ‘2019 지방정부 청년정책 협력포럼’을 연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지자체와 청년단체는 ‘지방정부―청년 공동실천 선언문’을 발표한다. 선언문에는 △지역 주도의 청년정책 논의·실천을 위한 사회적 기구 구성 △지방정부의 청년정책 협력포럼 정례화 △청년기본법 제정 및 협력체계 구축 촉구 등이 담긴다.

이정우 한국장학재단 이사장과 서복경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 청년정책센터장이 청년문제 현황과 정책에 대한 기조강연을 한다.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과 권영진 대구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이철우 경북도지사, 염태영 수원시장 등 단체장과 엄창환 전국청년정책네트워크 대표, 박혜진 대전청년정책네트워크 대표 등 청년 대표의 대담이 진행된다. 엄 대표는 4월 청와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청년실업 등을 알리며 눈물을 흘린 바 있다.

한편 서울시는 3월 청년자치정부를 출범시키고 청년시민위원 1000명이 청년 관련 예산을 편성하는 ‘청년자율예산제’를 도입했다. 현재 제안된 100여 개의 청년정책에 대한 세부 구성이 진행 중이다.

주요기사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서울시#기초 지자체#청년정책#협력포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