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감정만으로 문제 해결 안 돼…한일 정상회담 추진해야”
더보기

황교안 “감정만으로 문제 해결 안 돼…한일 정상회담 추진해야”

뉴스1입력 2019-07-18 17:03수정 2019-07-18 17: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한일 정상회담 추진, 대일특사, 대미특사 파견 등 적극적 조치가 필요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 모두발언에서 이렇게 말하고 “한미일 공조가 복원되는 결과가 만들어져야 지속 가능하고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대책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정부의 대응에 대해 “지금 정부는 별다른 대책 없이 말로 국민감정에 호소하고 있지만, 말과 감정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조속히 한일정상회담을 추진해 양국 정상이 마주 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어렵더라도 대통령이 톱다운 방식으로 하셔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대일특사를 서둘러야 하고, 미국 역할이 중요한 만큼 대미 고위급 특사 파견 등 적극적 조치가 필요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황 대표는 일본의 수출규제 등 경제 보복에 대한 정부의 대응이 늦어졌다면서 “외교라인 누구도 일본의 경제보복을 예측하지 못했다”며 “외교안보라인을 엄중히 문책하고 경질하는 것이 국민을 안심시키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경제정책의 전환도 요청했다. 황 대표는 “일본과 당당하게 맞서기 위해서는 경제의 펀더멘털이 더 튼튼해져야하지만 경제 현장에서는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정책에 대해 많은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다”며 “경제정책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지금 대통령께서 야당과 다툴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위기에 맞서려면 협치가 중요하며, 우리 당은 위기 극복에 초당적으로 협력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황 대표는 “지금 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힘을 모아야 한다 생각한다”며 “정부, 국회가 모두 참여하는 민관정 협의위원회 설치를 제안드린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