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낯가리는 이상우, 하지원 인사 ‘외면’…하지원 반응은?
더보기

낯가리는 이상우, 하지원 인사 ‘외면’…하지원 반응은?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18 14:14수정 2019-07-18 14: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라디오스타

배우 이상우(39)가 배우 하지원(41)의 인사를 외면한 적이 있다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상우는 17일 방송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낯을 가리는 성격 때문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5세 연하 배우 한지혜를 ‘한지혜 씨’라고 부른다는 이상우는 “(원래 아내인 김소연도) ‘김소연 씨’라고 했는데, 이제(결혼하고 나서는) ‘소연아’라고 부른다”고 설명했다.

이어 ‘낯을 많이 가리나’라는 질문에 “그렇다”면서 “파트너로서 좀 더 존중하려는 게 있다. 그러나 불편하게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상우는 상대방이 ‘오빠’라고 불러도 존댓말을 쓰며 고개를 숙인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이상우는 낯을 가리는 성격과 관련한 일화를 소개했다.

이상우는 “운동하는 헬스장에 하지원 씨가 있었다. 앉아 있는데, 하지원 씨가 오셔서 ‘안녕하세요. 여기서 운동하세요?’라고 물었다. 그 때 저는 ‘예’라고 말한 뒤 고개를 돌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원이 (그런 저를 보고) ‘열심히 하세요’ 하고 가시더라. 너무 죄송스러운 마음이 들더라”고 말했다.

이상우는 ‘제일 친한 연기자는 누구냐’는 질문에 “(아내) 소연이”라고 답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