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노총 총파업’ 긴장 고조…국회 앞 돌발상황 가능성
더보기

‘민주노총 총파업’ 긴장 고조…국회 앞 돌발상황 가능성

뉴시스입력 2019-07-18 14:04수정 2019-07-18 14: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후 2시 총파업 집회…여·야 당사 방향 행진 예고
국회 인근 행진은 제한…민주노총, 유연 대응 방침
환노위 탄력근로제 논의…집회 상황·분위기 가변적
경찰, 돌발 행동 가능성 예의주시…과격 양상 대비

탄력근로제 확대 등 문제로 노정 갈등이 고조되는 국면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18일 대규모 총파업를 연다.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을 현행 3개월에서 6개월로 확대하는 법안을 논의할 예정이어서 국회 앞 집회 현장의 상황과 분위기는 가변적으로 보인다.

경찰과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앞에서 약 5000명 규모의 총파업대회를 계획하고 있다. 이들은 여의도 KB국민은행과 산업은행 앞 4개 차로에서 집회를 열고 여·야 당사 방면으로 행진할 예정이다.

총파업 대회는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된다. 국회 앞에서 열리는 수도권 행사 이외에 전북·광주·전남·대구·경북·부산·울산·경남·제주에서 오후 2시~5시30분에 각각 집회가 예정됐다.

주요기사

민주노총 측은 집회를 통해 노동법 개정에 반발하고 재벌 개혁을 촉구할 전망이다. 또 노동권 보장을 요구하면서 이날 국회에서 논의할 탄력근로제 확대에 대해 적극적으로 비판 목소리를 낼 것으로 관측된다.

국회 앞 집회 참가자들은 오후 4시께부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당사 등을 지나는 1.5㎞ 경로로 행진을 예고했다. 하지만 예정 경로 가운데 국회 100m 구간에 대해서는 제한통고가 이뤄진 상태다.

앞서 경찰은 민주노총이 15일, 16일, 18일 신고한 행진 경로 일부 구간에 대한 제한통고를 했다. 민주노총은 이에 대한 집행정지 가처분을 신청했는데, 법원은 15·16일 행진은 허용하면서도 이날 행진은 제한통고가 유효하다고 봤다.

법원은 18일 행진에 대해 “국회에 임시회의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국회 업무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며 “집회 예정(신고) 인원이 2만명에 달해 질서유지에 상당한 어려움 등이 예상된다”고 경찰 측 제한통고가 유효하다고 봤다.
민주노총 측은 총파업 집회와 행진 경로 등에 관해 유연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노동계가 반대하고 있는 주요 사안이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다는 점에서 집회 양상이 격한 방향으로 연출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민주노총이 지난 3월27일~4월3일 등 국회 앞에서 연 집회 도중 일부 참석자들의 경찰 폭행 등 과격 행동이 있었는데, 이 과정에서 국회 담장이 훼손되기도 했다.

또 민주노총이 본격적인 대정부 투쟁에 돌입한 이후 진행된 집회에서도 경찰과의 대치가 벌어지거나 긴장이 고조되는 경우가 다수 있었다.

경찰은 집회 참가자 일부가 돌발 행동을 벌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국회로 진출하거나 충돌이 벌어질 수도 있다고 보고 대응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산하 단체 등의 동참, 파업 선언도 이어졌다.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국회 앞 집회에 참여한 이후 청와대 앞으로 자리를 옮겨 1박2일 노숙투쟁을 진행할 계획이다.

학교비정규직 노동조합은 이날 오전 2차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지난 3~5일 총파업 이후 교육당국이 교섭에 제대로 나서지 않고 있다면서 오는 20일 총파업 선포대회를 열겠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