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은 기준금리 3년만에 0.25%p 전격 인하…성장률도 낮춘다
더보기

한은 기준금리 3년만에 0.25%p 전격 인하…성장률도 낮춘다

뉴스1입력 2019-07-18 09:57수정 2019-07-18 10: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2019.7.18/뉴스1 © News1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전격 인하했다.

금통위는 18일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기존 연 1.75%에서 1.50%로 0.25포인트 인하했다. 기준금리 인하는 지난 2016년 6월(1.50%→1.25%) 이후 3년1개월 만이다. 이후 금통위는 2017년 11월(1.25%→1.50%)과 지난해 11월(1.50%→1.75%) 기준금리를 인상한 바 있다.

금통위의 이번 기준금리 인하는 ‘7월 동결-8월 인하’라는 시장의 예상을 뒤집은 ‘깜짝 인하’로 평가된다. 시장에서는 금통위가 오는 30~31일(한국시간)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지켜본 뒤 8월말 기준금리를 인하하는 게 유력하다고 내다봤다. FOMC는 이달말 기준금리를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그만큼 한국 경제를 둘러싼 대내외 환경이 그만큼 악화됐다는 의미를 지닌다.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 반도체 경기 회복 지연 등 대내외 경제불확실성 확대에 일본과의 무역 갈등까지 겹치면서 금통위가 선제적으로 기준금리를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한은은 이날 ‘2019년 경제전망’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대 초반까지 낮출 것으로 예상된다. 1분기 역성장(-0.4%)에 이어 2분기 성장률도 반도체 경기 회복 지연 등으로 당초 예상보다 부진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반도체 업황 부진에 한국 경제의 최대 동력인 수출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6월까지 7개월 연속 감소 행진을 이어갔다.

게다가 추가경정예산 편성 집행도 늦어지고 있는 상황인데다 일본의 대(對)한국 소재 수출 규제가 반도체 등 주력산업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감도 커졌다.

이런 상황을 반영해 모간스탠리는 최근 한국이 올해 경제성장률을 2.2%에서 1.8%로 하향 조정했다. 지난 10일 국제 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보고서’에서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2.4%에서 2.0%로 0.4%p 내렸다. 외국계 기관에서는 올해 한국 경제가 2.0%를 넘어설 수 있느냐에 주목하고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