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승환, ‘팔꿈치 수술’로 시즌 마감…귀국길 오른다
더보기

오승환, ‘팔꿈치 수술’로 시즌 마감…귀국길 오른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07-17 16:12수정 2019-07-17 16: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승환. 사진=뉴시스

미국프로야구 콜로라도 로키스의 불펜 투수 오승환(37)이 팔꿈치 수술로 시즌을 마감한다.

미 콜로라도주 덴버 지역 신문인 덴버포스트는 16일(현지시간) 버드 블랙 로키스 감독의 말을 인용해 오승환의 수술 소식을 전했다.

매체는 오승환을 ‘파이널 보스’(Final Boss), ‘베테랑 우완’ 등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오승환이 오른쪽 팔꿈치에서 떨어져나간 뼛조각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는다”며 “수술은 그가 태어난 한국에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오승환은 지난 2016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입단했다. 이후 토론토 블루제이스를 거쳐 2018년 7월 로키스 유니폼을 입었다. 그는 25경기 평균자책점 2.53으로 활약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이번 시즌엔 메이저리그 데뷔 후 최악의 모습을 보였다. 그는 21경기 동안 평균자책점 9.33을 기록했다. 지난달 10일에는 왼쪽 복근 부상으로 부상자명단에 올랐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