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지환 카톡공개 “나 잘못한 거야? 그러면 감옥 보내줘”
더보기

강지환 카톡공개 “나 잘못한 거야? 그러면 감옥 보내줘”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17 10:09수정 2019-07-17 10: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SBS 갈무리

강지환 사건 피해자가 지인에게 도움을 요청할 당시 보냈던 카톡 메시지 내용이 공개됐다.

피해자 측 변호인인 박지훈 변호사는 16일 SBS 연예정보 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과 인터뷰에서 “피해자들은 이 사건 직후에 외부에 있는 제 3자, 3명에게 도움을 요청했다”면서 “(보낸 메시지 중에) 사건 당시의 상황을 구체적으로 묘사한 메시지 내용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밤 측이 공개한 메시지를 보면 피해자는 지인에게 “강지환이 ‘나 잘못한 거 맞아?’”, “‘그러면 감옥에 보내 달라’ 얘기하고 있다”고 보냈다.

박 변호사는 이 메시지에 대해 “강지환이 이 사건 범행에 대해서 피해자들에게 본인의 잘못을 사과하는 (정황이 묘사된 메시지)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사진=SBS 갈무리

피해자가 112에 신고하지 않고 지인에게 도움을 요청한 이유에 대해선 “(피해자가) 당시 112에 직접 신고하려고 했으나 강지환의 자택에서 본인의 휴대전화가 터지지 않아서 부득이 하게 문자메시지나 인터넷을 통해 외부에 있는 제 3자에게 도움을 요청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사건 당시 강지환이 만취한 상태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사건 범행 직후 또는 범행 당시 행동을 보면 (강지환이) 술에 만취한 상태는 전혀 아니었다”며 “특히 최종적으로 경찰을 피해자들이 숨어 있던 방으로 안내한 건 강지환이었다”고 밝혔다.

강지환은 9일 오후 10시 50분경 경기 광주시 오포읍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직업상 알고 지낸 여성 2명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