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文, 검찰을 퇴행의 길로 몰아…윤석열 임명 철회해야”
더보기

황교안 “文, 검찰을 퇴행의 길로 몰아…윤석열 임명 철회해야”

뉴시스입력 2019-07-17 09:30수정 2019-07-17 09: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통령과 코드만 맞으면 된다는 '불통' 국정운영"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을 강행한 것과 관련, “지금 문(文)정권은 입으로는 검찰개혁을 외치면서 실제로는 검찰을 퇴행의 길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인사청문회를 통과하지 못했는데도 임명 강행한 장관급이 임기 3년차에 벌써 16명을 기록하고 있다”며 “청문회에서 거짓말을 하고 또 결정적 흠결이 드러나도 대통령과 코드만 맞으면 된다는 이런 오만과 불통의 국정운영이라고 할 수 밖에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도대체 얼마나 국민들을 무시하고 국회를 가볍게 여기면 이런 식의 막무가내 인사를 계속 밀어붙일 수가 있는가. 그렇다면 인사청문회는 왜 하는 건가”라고 거듭 반문하고, “검찰총장은 그 어느 자리보다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자리인데 국회에서 부적격자로 판명된 사람이 과연 공정하게 정치적 중립을 지킬 수 있겠느냐”며 회의감을 보였다.

이어 “결국 대통령과 정권의 코드만 살피지 않겠나 하는 그런 우려들이 너무나 많다”며 “이런 검찰총장을 임명해놓고 우리 당 위원들에게 패스트트랙 수사 받으라고 하는데 대놓고 야당 탄압하겠다는 것이 아니냐”고 따졌다.

주요기사

황 대표는 “총선에서 국민의 심판을 피하고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 검찰을 권력의 도구로 전락시키고 있다”며 “대통령이 검찰을 정권의 사유물로 여기고 정권의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려 든다면 국민들께서 이를 결코 용납하시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국민의 신뢰를 받지못하면 나라의 법치도 바로 설 수가 없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며 “대통령은 즉각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을 철회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