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교도 “韓 반도체기업, 中 방훠그룹서 불화수소 받기로 계약”
더보기

교도 “韓 반도체기업, 中 방훠그룹서 불화수소 받기로 계약”

뉴스1입력 2019-07-17 08:11수정 2019-07-17 09: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한국 반도체 업체가 일본이 수출규제에 나선 반도체·디스플레이 관련 핵심소재 가운데 불화수소(에칭가스·HydroFluoric acid)를 중국 화학기업인 방훠그룹(浜化集?·Befar Group)으로부터 받기로 했다(受注した)고 일본 교도통신이 중국 상하이증권보를 인용, 17일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이 고순도 불화수소의 수출규제를 강화했기 때문에 이를 대신할 조달처로 중국을 택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불화수소는 반도체 기판의 표면 처리(에칭)에 쓰이며 일본이 초고순도 불화가스 기술에 있어선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고 있을 뿐 아니라 관련 시장도 거의 점유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일본에 대한 불화수소 수출 의존도는 41.9%에 달한다.

상하이증권보는 일본의 조치를 언급한 다음, 방훠그룹이 품질 검사 등을 거쳐 한국 기업과 정식 협력 관계를 맺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일본 정부는 지난 1일 예고에 이어 4일 자국 기업들이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와 포토레지스트, 고순도 불화수소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관련 핵심 소재 3종을 한국에 수출할 때 매번 당국의 심사 및 허가를 받도록 규제를 강화하는 실행에 나섰다. 이전까지 3년 단위로 포괄적 허가를 내주던 것을 개별, 건별 허가 방식으로 바꾼 것이다. 이로 인해 한국과 일본의 갈등은 외교 갈등으로까지 번졌다.

전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도 삼성전자가 최근 일본산을 대체하기 위해 한국 및 중국, 대만산 등에 대한 불화수소 품질 검증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실제 삼성전자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즉각 중국과 대만 등에 담당 임원을 보내 대체 조달 가능성을 타진했었다.

이에 앞서 정부 관계자가 외교 채널을 통해 러시아로부터 불화수소를 공급받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도 언론을 통해 전해졌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