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개각 늦춰질 듯…강경화 유임 가닥 속 정경두 교체는 엇갈려
더보기

개각 늦춰질 듯…강경화 유임 가닥 속 정경두 교체는 엇갈려

뉴스1입력 2019-07-16 17:33수정 2019-07-16 17: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열린 제369회 국회(임시회)에 출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7.5/뉴스1 © News1

당초 7월 말 단행될 것으로 전망됐던 개각이 8월 중으로 늦춰지는 분위기다.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라는 난제가 닥친데다,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후임자 찾기 또한 쉽지 않은 탓이다.

이 때문에 이번 개각을 통해 일부 교체가 예상됐던 외교·안보라인에 대해서도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일부 교체에서 유임으로 흘러가는 기류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2017년 6월부터 현재까지 2년이 넘도록 장관직을 이행 중인 만큼 외교·안보라인 교체설 때마다 교체 대상자로 이름이 오르는 대표적 인물 중 한 명이다.

특히 이번 개각은 내년 총선에 나설 장관들 위주로 단행될 예정이어서, 강 장관을 두고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지역구인 서울 동작구을,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 지역구인 서울 서초구갑 출마설이 돌기도 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이번 일본의 조치가 우리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판결과 연계돼 있는 등 한일 외교갈등이 쉽사리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는 탓에 강 장관은 적어도 이 문제가 잠잠해질 때까지는 유임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16일 복수의 외교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강 장관 본인도 총선 출마보다는 외교부 장관으로서 좀 더 역할하고 싶다는 의지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그럼에도 한편에선 차기 외교부 장관으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외교·안보라인 교체설 때마다 이름이 오르는 또 다른 인사들은 조윤제 주미대사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꼽을 수 있다.

조 대사는 2017년 10월, 정 실장과 서 원장 또한 각각 같은 해 5월과 6월부터 직을 수행 중인 터라, 때마다 교체설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다만 청와대는 지난 12일 ‘정 실장과 서 원장이 교체된다’는 보도가 나오자 “전혀 사실무근”(고민정 대변인)이라고 일축했다. 더구나 최근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 흐름 속 업무 연속성을 위해서라도 이들의 교체보다는 유임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이번 외교·안보라인 교체설에 있어 가장 전망이 엇갈리는 인사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다.

정 장관은 지난해 9월 취임해 직을 이행한지 이제 10개월밖에 되지 않았지만 북한 소형 목선에 대한 경계 실패, 해군 2함대에서 발생한 거동수상자 허위자수 사건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서있다. 정 장관은 지난 9일 국회 대정부질문 당시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앞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전날(15일) 정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국회에 제출하기도 했다. 이는 정 장관 취임 후 두 번째 해임건의안이다.

일련의 상황 때문에 정계 안팎에서는 정 장관에 대한 교체설이 유력하게 전망되지만, 군(軍)관계자들은 “해임은 정치권 얘기일뿐이고 (정 장관에 대해선) 유임으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안다”는 전언이다.

여권 핵심관계자 또한 이날(16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이번에 국방부 장관 교체는 없을 것”이라며 “(야권에서) 군을 생채기 내 ‘안보가 불안하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청와대도 정 장관 교체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는 상황 속 18일 청와대에서 있을 5당 대표 회동에선 한국당 등을 중심으로 정 장관 해임이 강하게 거론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까지 개각 대상은 ‘9+알파(α)’로 알려지고 있다.

우선 9명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박능후(보건복지)·박상기(법무)·유영민(과학기술정보통신)·이개호(농림축산식품부)·진선미(여성가족)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피우진 보훈처장(장관급)에 김상조 정책실장 임명으로 공석이 된 공정거래위원장까지다.

이중 법무부 장관에는 조국 민정수석, 복지부 장관에는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 공정거래위원장에는 조성욱 서울대 경영대 교수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진다.

여기에 추가적으로 이호승 경제수석 인선으로 공석이 된 기획재정부 1차관 및 외교·안보라인 교체에 눈길이 모인다. 1차관에는 구윤철 기재부 2차관이 이동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높아진 국민 눈높이에 맞는 후보자를 찾기가 쉽지 않다. 적합한 인물을 찾아도 인사청문회 부담 탓에 고사가 적지 않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