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일부 차관 “日 정부 공조 매우 중요…북일관계 정상화 필요”
더보기

통일부 차관 “日 정부 공조 매우 중요…북일관계 정상화 필요”

뉴시스입력 2019-07-16 15:20수정 2019-07-16 15: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반도 평화정착, 국제사회 지지 협력 필요"
"日은 이웃…평화·번영 협력 관계로 나가야"
"北과 '조건 없는 대화' 추진 日 정부 입장 지지"

서호 통일부 차관은 16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 과정에서 일본의 공조가 필요하며, 북일관계 정상화도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차관은 이날 오후 일본 게이오대에서 열린 한반도국제평화포럼(KGFP)에 참석,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의 과정은 지구상 마지막 냉전체제를 허무는 세계사적 대전환이기에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차관은 “특히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와의 공조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한국과 일본은 오래전부터 이웃”이라고 평가했다.

서 차관은 또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정착 과정은 동북아 지역 질서를 새롭게 만들어가는 과정이기도 하다”며 “한일관계 역시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하는 관계로 발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서 차관은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구축 과정에서 북일관계의 정상화는 반드시 필요하다”며 “한국 정부는 북한과 ‘조건 없는 대화’를 추진한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서 차관은 이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에 있어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아직 가야 할 길이 남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있었던 남북미 정상 회동과 북미 정상회담이 교착 국면 해결의 계기가 됐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그는 “정부는 지금의 기회를 살려 남북과 북미 정상 간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협상 당사자인 북한과 미국이 이견을 좁히고 접점을 늘려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특히 남북관계 발전이 비핵 ·평화 프로세스 진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