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文 대일 강경발언, 정신승리엔 도움되지만”
더보기

나경원 “文 대일 강경발언, 정신승리엔 도움되지만”

최현정 기자 입력 2019-07-16 14:58수정 2019-07-16 15: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경 발언 자제해야…日정부 꽃놀이패 될 수도”
서울=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대일(對日) 강경 발언과 관련해 “정권 정신승리에는 도움이 될지 몰라도 사태 해결을 요원하게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 대책 회의에서 “지금과 같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강경 대응에 나서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라며 “강 대 강 대치로 끌고 가는 건 일본 정부 입장에서는 꽃놀이 패”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치적, 외교적 해법을 마련하고 협상력을 가져가기 위해 대통령만큼은 최대한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라며 “결국은 외교 문제의 사법화가 낳은 비극이니 다시 외교로 돌아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개최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부품 수출규제 조치를 두고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 “대단히 현명하지 못한 처사”,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 등 이전보다 수위 높은 어조로 비판했다.

주요기사

나 원내대표는 여야 간의 본회의 일정 합의 결렬에 대해선 “여당은 국정조사를 받아들이기는커녕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 결의안 표결조차 못 하겠다고 나왔다”라며 “여권 내에서도 정경두 교체설 나오는데도 해임결의안 표결조차 못 한다는 건 오기 중의 오기”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중재안도 받지 못하겠다고 하면서 맹탕 추경, 총선용 추경, 빚내기 추경, 일본 경제보복 이유로 판돈 늘리기 추경에 무조건 우리더러 거수기 노릇 하라고 한다”라며 “국정 책임감은 하나도 없는 여당”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과 관련해선 “의회와 국민 모욕이 도를 넘는 것”이라면서 “여당은 면담에 가까운 조사를 하고 야당은 탄압을 부추기는 상황인데 닭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오듯 아무리 협박하고 짓밟아도 새벽이 올 때까지 투쟁하겠다”라고 주장했다.

최현정 동아닷컴 기자 phoeb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