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궈위 가오슝 시장, 국민당 총통후보 확정
더보기

한궈위 가오슝 시장, 국민당 총통후보 확정

손택균 기자 입력 2019-07-16 03:00수정 2019-07-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만의 트럼프’ 궈타이밍 제쳐… 내년 1월 민진당 차이잉원과 대결

한궈위(韓國瑜·62·사진) 대만 가오슝(高雄) 시장이 내년 1월 11일 치러질 총통 선거에 나설 야당 중국국민당(국민당)의 후보로 확정됐다.

국민당은 15일 “대선 후보 결정을 위해 8∼14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한 시장이 지지율 44.8%로 1위에 올랐다”며 이같이 밝혔다. 4월 대권 도전 의사를 밝히며 강력한 당내 경쟁자로 떠올랐던 궈타이밍(郭台銘·69) 전 훙하이(鴻海)정밀공업그룹 회장은 지지율 27.7%를 얻는 데 그쳤다. 3위는 주리룬(朱立倫·58) 전 신베이(新北) 시장(17.9%)이었다.

한 시장은 28일 당 전국대표대회를 통해 집권 민주진보당(민진당) 소속 차이잉원(蔡英文·63) 총통에 맞설 국민당 후보로 공식 발표된다. 5월 모의 선거 여론조사에서는 한 시장이 1위를 차지했지만 최근 중국의 체제 위협 분위기가 강해진 것이 변수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중국과의 안정적 관계를 추구하는 국민당보다 자주 독립을 주장하는 민진당이 유리한 흐름을 탄 것. 차이 총통은 ‘민주주의 수호’ 메시지를 내세워 지지층을 결집시키고 있다.

지난달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차이 총통과 한 시장의 양자 대결에서는 차이 총통이 근소하게 앞서겠지만, 무소속인 커원저(柯文哲·60) 타이베이 시장이 출마해 3파전이 벌어지면 국민당이 유리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요기사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대만총통선거#한궈위 가오슝 시장#국민당 후보#궈타이밍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