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시진핑 ‘한미 진출前 北시장 선점’ 지시… 中, 관광투자 잰걸음
더보기

[단독]시진핑 ‘한미 진출前 北시장 선점’ 지시… 中, 관광투자 잰걸음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 권오혁 특파원 입력 2019-07-16 03:00수정 2019-07-16 03: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관광 중국인에 여행자보험 적용
금수산 영빈관 산책하는 김정은과 시진핑. 출처 뉴시스

중국이 북한을 관광하는 중국인에 대해 사상 첫 여행자보험을 적용하고 북-중 접경인 동북 3성(지린성 랴오닝성 헤이룽장성)에 이어 베이징시(市)도 평양에 경제사무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북-중 양국이 경제협력을 대규모로 확대하기 위한 전초전으로 풀이된다. 미중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지난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을 방문한 데 따른 후속조치여서 눈길을 끈다.

중국의 대북 소식통은 15일 “시 주석 지도부가 중국 기업들에 ‘한국이나 미국이 진출하기 전에 1년 내에 북한 시장을 선점하라’는 취지의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북한에 대한 경제 지원뿐 아니라 미국과 무역·안보 등 전 분야에서 전방위적으로 갈등을 빚는 상황에서 북한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한 전략적 접근으로 해석된다. 관광산업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것도 이유의 하나이다. 한국과 미국 등 다른 나라에 앞서 북한 시장을 선점함으로써 경제가 낙후된 동북 3성 지역 경제를 장기적으로 진흥시키려는 의도도 엿보인다. 한국으로서는 잠재적 시장을 중국에 뺏길 수도 있다.

중국은 대형 보험기업인 A사를 통해 처음으로 북한으로 가는 중국인 관광객들에 대한 여행자보험을 적용할 방침이다. 15일 북한을 찾은 방북단 약 40명 가운데는 A사의 투자 기업들도 대거 포함됐다. 이 투자 기업들은 중국의 호텔 체인, 항공, 해운, 항만, 물류, 농업 분야 기업들에 투자하고 있다. 북한 관광 확대는 물론이고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대규모 인프라 구축 및 추가 투자를 염두에 뒀을 가능성도 시사하는 대목이다.


여행자보험 문제는 북한 관광산업 발전의 걸림돌로 여겨져 왔다. 지난해 4월 중국인 관광객 32명이 북한 황해북도에서 발생한 버스 추락사고로 사망했지만 북한에 여행자보험이 도입되지 않아 보상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정도였다.

관련기사

또 북-중 접경인 랴오닝(遼寧)성 지린(吉林)성 헤이룽장(黑龍江)성 등 동북 3성에 이어 베이징시가 경제사무소를 평양에 설치하면 북한과 투자와 경제협력을 협의하는 중국 기업들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 주석은 지난달 방북 때 “북한이 합리적인 안보와 발전의 우려를 해결하는 데 힘닿는 데까지 돕겠다”며 경제협력 확대를 약속했다. 당시 중국 경제계획을 수립하고 이행하는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의 허리펑(何立峰) 주임뿐 아니라 무역과 중국 기업 관리를 담당하는 중산(鐘山) 상무부장도 이례적으로 북-중 정상회담 자리에 배석했다. 시 주석은 지난달 말 오사카 주요 20개국 정상회의(G20) 기간에 열린 미중 정상회담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적절한 시기에 대북 제재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북-중 협력을 뒷받침하기 위한 정부 간 교류도 가속화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루캉(陸慷) 외교부 대변인 겸 신문사 사장(외교부 신문국 국장)이 이끄는 대표단이 10∼13일 평양을 방문해 북-중 매체 간 교류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베이징=윤완준 zeitung@donga.com·권오혁 특파원
#중국#북한 관광#여행자보험#평양 경제사무소#시진핑#북중 경제협력#대북제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