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베 연립여당, 참의원 과반 확실시… 개헌발의 3분의2 확보는 미지수
더보기

아베 연립여당, 참의원 과반 확실시… 개헌발의 3분의2 확보는 미지수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07-16 03:00수정 2019-07-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언론 21일 선거 앞 여론조사… 개헌 찬성 세력, 164석 근접 예상
아베 내각 지지율 3∼7%P 하락… ‘한국 때리기’ 별다른 효과 못봐
일본 집권 자민당 및 공명당 연합이 21일 참의원 선거에서 안정적 과반을 확보할 것이라고 15일 일본 주요 언론이 예상했다. 헌법 개정에 긍정적인 정당들은 개헌을 발의할 수 있는 3분의 2 의석수에 근접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6년 임기의 참의원 선거는 3년마다 실시되며, 이번에 전체 245석의 절반이 넘는 124석을 뽑는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여론조사 및 자체 분석을 통해 이번 참의원 선거에서 여당인 자민당이 55∼62석, 연립 여당인 공명당이 12∼15석을 얻을 것으로 내다봤다. 두 정당을 합한 의석수가 67∼77석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선거 대상인 124석의 과반에 해당한다. 마이니치신문도 연립 여당의 합계 의석수를 61∼76석으로 점쳤다.

여기에 이번 선거 대상이 아닌 기존 70석(자민당 56석, 공명당 14석)까지 합하면 연립 여당은 245석 중 137∼147석을 차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상당 기간 안정적으로 국정을 운영할 동력을 확보할 것이란 관측도 확산되고 있다. 아베 총리는 21일 선거의 승패 기준을 두고 “전체 참의원 의석의 과반(123석) 확보가 목표”라고 언급해 왔다. 현재 여론조사대로라면 목표를 초과 달성할 가능성이 높아진 셈이다.

주요기사

이번 선거에서 가장 큰 관심사는 ‘전쟁 가능한 일본’을 위한 헌법 개정을 지지하는 개헌 찬성 세력들이 개헌안 발의선(전체 245석의 3분의 2인 164석)을 넘을 수 있을지 여부다. 기존 의원 중 개헌 찬성파는 79명이다. 21일 85석을 더 얻으면 개헌안 발의선을 넘을 수 있다. 요미우리는 이번 선거에서 개헌 세력이 74∼88석을, 마이니치는 67∼86석을 얻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2∼14일 조사해 15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49%로 지난달 말 조사 때보다 7%포인트 떨어졌다. 이날 아사히와 요미우리신문도 내각 지지율을 42%, 45%로 발표했다. 역시 이전 조사 때보다 각각 3%포인트, 6%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이를 두고 아베 정권이 이달 1일 한국에 대한 반도체 수출 규제 강화 등 연일 ‘한국 때리기’에 나섰지만 별다른 효과를 내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아베 신조#참의원 선거#전쟁 가능한 일본#아베 정권#지지율 하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