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아외과 전문의 겨우 48명… 강원 등 4곳, 의사 1도 없어
더보기

소아외과 전문의 겨우 48명… 강원 등 4곳, 의사 1도 없어

뉴시스입력 2019-07-15 17:41수정 2019-07-15 17: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 토론회서 문제점과 대책 논의 부족한 소아외과 전문의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정계와 의계가 한 자리에 모였다.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소아외과 위기, 그 문제점과 대책은?’ 토론회에서는 전국 48명에 불과한 소아외과 전문의 실태와 대책이 논의됐다.

이 토론회는 오제세 국회의원실이 주최하고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소아외과학회가 공동주관 했다.

이날 이상훈(삼성서울병원) 소아외과학회 총무는 국내에서 활동 중인 소아외과 의사가 48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마저도 절반인 24명은 서울 및 수도권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강원·경북·충남·세종의 경우 소아외과 의사가 1명도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장혜경(경희대병원) 소아외과학회 감사는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일반외과 전문의에게 수술을 받은 환자와 소아외과 전문의에게 수술을 받은 환자의 수술 후 생존률은 소아외과 전문의 쪽이 3분의 1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하지만 소아외과 의사를 1명 이상 보유하고 있는 병원은 거의 없다.

장 감사는 “이는 1명이 24시간동안 대기하며 소아외과 응급 상황에 대비하고 있는 것을 의미한다”며 “현실적으로 혼자서 불가능한 일이기 때문에 의료 공백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개탄했다.

설지영(충남대학교병원) 소아외과학회 고시위원장은 소아외과에 필수의료 국가 책임제 도입이 시급하다고 피력했다.

그는 ‘소아외과 위기 극복을 위한 대책 제안’에서 “영유아 및 어린이 진료에는 정교한 고가 장비와 고가의 시설이 필요하다”며 “어린이 의료는 수익성이 낮을 수밖에 없다. 병원 경영의 입장에서 봤을 때는 소아외과는 손해나는 장사”라고 운을 뗐다.

이어 “어린이의 삶은 성인까지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국가에서 공익적인 차원으로 지원해야 한다”며 필수의료 국가 책임제 도입을 위한 재정적·법률적 지원을 피력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오제세(충북 청주 서원) 의원은 “영국 등 의료 선진국처럼 소아외과 의사들을 대상으로 월급제 등을 도입해 공공의료의 역할을 확대하도록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