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합참 “올 들어 NLL 이남서 발견된 北 무인 목선 모두 16척”
더보기

합참 “올 들어 NLL 이남서 발견된 北 무인 목선 모두 16척”

뉴시스입력 2019-07-15 15:13수정 2019-07-15 17: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해상초계기에서 촬영된 목선 모습. (합동참모본부 제공) 2019.7.15/뉴스1

지난 12일 강원도 고성군에서 북한 무인 목선 1척이 발견된 가운데 합동참모본부는 올해 들어 동해·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남에서 발견된 북한 무인 목선이 모두 16척이라고 15일 전했다.

이날 합참은 지난 12일 강원도 고성 해안에서 발견된 북한 무인 목선과 13일 하루 동안 식별한 무인 목선 3척을 포함해 올해 동해에서만 해류에 의해 떠내려 온 무인 목선이 14척이나 된다고 강조했다.

합참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1시18분께 육군이 열상감시장비(TOD)로 동해 북방한계선(NLL) 북방 1.1㎞ 해상에서 북한 목선 1척을 발견했다.


TOD로 지켜본 결과 이 선박은 오전 2시18분께 NLL을 남하했고 이에 해군 고속정 2척이 출동했다.

주요기사

해당 선박은 70% 가량 물에 잠겨 있었으며 우리 어선과 충돌 우려에 군은 현장 확인 후 파기했다고 합참 관계자는 설명했다.

또 오전 6시40분께 울릉도 북방 13㎞ 해상에서 해상작전헬기 링스가 초계 임무 도중 소형 무인 목선을 확인했고 대공혐의점을 확인하고 유관기관과 협조한 후 현장 파기했다.

이 무인 목선은 육지에서 160여㎞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세번째 목선은 같은날 오후 1시 10분쯤 해군 P-3C 해상초계기가 초계 임무 도중 울릉도 북방 64㎞, NLL 남방 55㎞ 해상에서 발견됐다.

이 선박도 앞선 사례와 마찬가지로 현장에서 파기했다. 이 선박들은 끌고 오는 과정에서 분해가 될 수 있어 함정으로 들이받아서 파기하는 방식으로 현장 파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NLL의 길이가 약 404㎞쯤 되는데 이런 소형목선은 레이더로 포착하기 굉장히 어렵다”며 “그래서 해상초계기를 이용해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합참의 다른 관계자는 “오늘도 1척을 발견해 현장에서 조치하고 있다”며 “NLL 이남에서 70% 침수된 상태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어 “태풍이 불거나 홍수가 나는 상황에서 떠내려오는 경우가 있으면 저희가 순찰 간에 발견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서해에서 발견된 무인 목선 2척을 포함하면 모두 16척이 올해 들어 동해·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남에서 발견된 것으로 집계된다고 합참은 전했다. 이는 예년과 크게 다를 바 없는 수준이다.

반면 동해 NLL 부근에서 조업하는 북한 어선은 급증하면서 지난 5월31일부터 최근까지 두 달여 동안 총 380여척의 북한 어선이 NLL을 넘어 남하해 군 당국이 퇴거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40여 척에 비하면 크게 증가한 수치라는 게 합참의 설명이다.

합참 관계자는 “올해 동해의 수온이 예년보다 낮아 오징어 어장이 남쪽으로 형성되면서 NLL 부근 수역에서 조업하려는 북한 어선들이 급증하고 있다”며 “동해 NLL 일대로 오징어 어장이 형성되는 한 (북한 어선의 월선행위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합참의 관계자는 지난 12일 고성군에서 발견된 북한 무인 목선은 대공 용의점이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전했다.

합참은 “소형 목선을 확인한 결과 해당 목선에 침투 장비가 없고, 부패한 어류와 장화가 발견됐다”면서 “선주 이름이 있고, 선박은 군 소속이 아닌 것으로 분석되어 대공 용의점은 없었다”고 전했다.

이 목선은 향후 절차에 따라 처리될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