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노총 18일 총파업 예고에…이재갑 “국민 불안 가중” 자제 촉구
더보기

민노총 18일 총파업 예고에…이재갑 “국민 불안 가중” 자제 촉구

뉴시스입력 2019-07-15 14:34수정 2019-07-15 14: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오는 18일 총파업을 예고한 전국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15일 정부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지난 14일 오전 이 장관 주재로 민주노총 총파업 관련해 긴급 간부회의를 가졌다.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경제여건이 녹록치 않은 상황에서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로 국민들의 걱정이 크다”며 “민주노총이 예정하고 있는 총파업이 국민들의 불안과 우려를 가중시키지 않도록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어 “우리사회가 당면한 여러 가지 노동현안에 대해 노사 모두 조금씩 양보하고 대화를 통해 합리적인 해법을 찾아야 한다”며 “노조활동이 법의 테두리 내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 장관은 아울러 한국도로공사 정규직 전환 문제와 관련해선 “노사가 대화와 타협을 통해 현재 갈등 상황을 원만히 해결하도록 노사 간 교섭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