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세젤예’ 김하경, 기태영에 기습 키스 “밀 줄 알고 낙법 준비했다”
더보기

‘세젤예’ 김하경, 기태영에 기습 키스 “밀 줄 알고 낙법 준비했다”

뉴스1입력 2019-07-14 20:57수정 2019-07-14 20: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 화면 캡처© 뉴스1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하경이 기태영에게 키스를 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연출 김종창)에서는 강혜미(김하경 분)가 김우진(기태영 분)에게 키스를 했다.

이날 강혜미가 김우진에게 기습 키스를 했다. 입맞춤을 마치고 난 후 강혜미는 “뽀뽀를 하면 밀어버릴 줄 알고 낙법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강혜미는 “편집장님 얼굴이 빨개졌다”며 “나를 정말 좋아해요”라며 질문을 했다.

이에 김우진은 “사람을 가지고 노는 게 좋냐”며 “키스가 무슨 관찰 놀이라도 되냐”며 화를 냈다. 강혜미는 “진심으로 좋아서 그러는 거다”며 자신을 좋아하는지 똑바로 대답을 해달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우진은 대답을 망설이며 싫다는 말을 하지 못했다. 김우진의 이런 행동에 강혜미는 부끄러운 게 아니라며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이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