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년에 40%이상 가산점”…한국당 ‘공천안’ 신인등용문 될까
더보기

“청년에 40%이상 가산점”…한국당 ‘공천안’ 신인등용문 될까

뉴스1입력 2019-07-14 14:27수정 2019-07-14 14: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참석자들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원외당협위원장 워크숍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19.7.12/ © News1

자유한국당이 청년·여성 후보자에게 30% 이상 가산점을 부여하는 방안을 ‘공천 혁신안’에 포함하면서 다가오는 4·15 총선에서 정치신인이 대거 투입돼 세대교체가 될지 주목된다.

한국당은 청년·여성·장애인에 대한 가산점을 더불어민주당보다 높게 잡았다. 또 젊을수록 가산점이 차등적용돼 20대 후보의 경우 최대 40%이상 가산점을 노려볼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은 45세 이하를 청년으로 규정하고 있다.

다만 ‘현역 의원 평가’에 대해서는 아직 방향을 명확하게 정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교안 대표 취임 이후 친박계(親박근혜)가 주요 당직을 꿰차는 등 입지가 다시 높아지고 있는 점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14일 공천시스템 개혁을 논의해온 당내 기구인 신정치혁신특위에 따르면 특위는 지난주 구체화된 공천룰을 당 지도부에 보고했다. 더불어민주당보다 더 크게 혁신하고 선진적인 공천룰을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한 만큼 청년·여성 후보자에게 30% 이상 가산점을 주는 방안 등이 포함됐다.

주요기사

이번 공천 혁신안에는 ‘물갈이론’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현역 의원들과 관련해선 여론조사, 법안발의 등 의정활동, 외부위원회 평가 등이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음주운전·성범죄·뇌물수수 전력이 있는 후보에 대한 공천 배제 등 페널티는 기존 심사기준을 따르기로 했다.

이날 특위 소속 의원은 뉴스1과 통화에서 “정치신인 중에서도 청년에게는 가산점이 30%보다 더 높을 것”이라며 “2030세대 경우 가산점이 40% 이상 될 수도 있다. 청년들에게 공천권을 주기 위해 파격적으로 책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 지도부에 이 내용을 포함한 공천룰을 전달했지만 선택될지 여부는 손을 떠난 상태”라며 “최고위 등을 통해 최종안을 조율해 발표하게 될 것”이리고 말했다.

당초 ‘막말논란’ 의원 ‘삼진 아웃제’ 등이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친박계 의원들이 반발해 나올 것을 감안해 감점 수위는 높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한국당 내 친박계 인사들이 주요 당직을 꿰차는 등 주류세력으로 재부상하고 있기도 하다. 김재원 의원이 비박계 황영철 의원을 제치고 예산결산위원장을, 박맹우 의원이 사무총장직을 맡았다.

친박으로 분류되는 초선 한 의원은 통화에서 “막말의 범위와 기준이 애매하다”며 “막막을 해서 당에 피해를 끼쳐 징계를 받거나 어떤 판결 등 결과가 나온 경우는 모르겠지만, 그 자체만으론 감점한다면 사람들이 따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한국당이 ‘당내쇄신’과 ‘청년·여성 친화’ 정책 등을 통한 ‘외연확장’을 강조해온 가운데 기존 친박계 입지도 굳건해지면서 황 대표 등 당 지도부가 이번 혁신안을 수용할지 여부도 관심사다.

한국당 ‘신(新)정치혁신특별위원회’에 따르면 민주당과 비교해 더 크게 혁신하고 선진적인 혁신안을 내놓겠다는 방침 하에 공천룰을 마련했다. 직전 황 대표는 지난달 인재영입위원회 임명식에서 “절대적으로 부족한 청년인재 여성인재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청년·여성 지향 정당으로 거듭날 것을 선언한 바 있다.

특위 소속 한 의원은 “황 대표 등 당지도부가 최고위에 혁신안을 올려 의원들 의견들을 조금 더 수렴해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며 “당초 혁신안 내용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내년 총선을 대비한 후보자 선출 규정 특별당규를 확정했다. 여성 및 청년, 장애인 및 당에 특별한 공로가 있는 자에 대한 가산 범위를 현행 10~20%에서 최대 25%까지 상향하고, 공직후보자 부적격 심사 기준도 강화했다. 특히 병역기피·음주운전·세금탈루·성범죄 등이 인정되는 사람에 대해서는 당 기준에 따라 부적격 판정을 내리기로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