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크게 졌으나 이제 시작… 역사적인 도전 마친 韓 여자 수구
더보기

크게 졌으나 이제 시작… 역사적인 도전 마친 韓 여자 수구

뉴스1입력 2019-07-14 13:54수정 2019-07-14 13: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민국 여자 수구 대표팀이 14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예선 B조 경기에서 입수하고 있다. 2019.7.14/뉴스1 © News1

한국 여자 수구가 역사적인 첫 발을 내딛었다.

한국 여자 수구 대표팀은 14일 광주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헝가리와 예선 첫 경기에서 0-64로 패했다.

세계선수권에서 2번이나 금메달을 따낸 강호 헝가리를 상대로 힘겨운 경기였지만 한국 수구로서는 의미있는 첫 행보였다. 이 경기는 한국 여자 수구 역사상 최초의 공식경기였다.

아직은 서투른 모습이었다. 심판의 호루라기 소리가 아닌 경기장 내 부저를 착각해 움직이던 것을 포함해 공수 모두 부족했던 부분이 많았다. 그러나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한 번이라도 더 공을 잡고 상대를 저지하기 위해 부지런히 움직였다.

주요기사

이날 경기장을 찾은 관중들은 결과와 상관없이 이제 막 도전을 시작한 여자 수구대표팀을 큰 소리로 응원했다. 일부 팬들은 ‘대한민국 수구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었다!’라는 플랜 카드를 들고 선수들에게 기를 불어 넣어줬다.

한국은 세계선수권 개최국 자격으로 남녀 수구 출전권을 얻었다. 남자 수구에서는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 은메달, 1990년 베이징 아시안게임 동메달을 따내기도 했다.

하지만 여자는 이번 대회 전까지 수구 대표팀이 없었을 정도로 불모지였다. 개최국 자격으로 출전권을 갖게 돼 대표팀을 꾸렸고 세계선수권 이후에는 해산된다.

여자 수구 대표선수들은 지난 5월말 선발됐다. 처음부터 수구에 전념한 선수는 없고 경영 출신 선수들이 대부분이었다. 13명의 선수 중에는 20세 이상은 주장 오희지 1명뿐이고 고등학생이 9명이고 중학생도 2명이나 있다.

대표팀은 손발을 맞춘 지 2달도 안된다. 반면 예선에서 같은 조에 편성된 헝가리, 러시아, 캐나다는 모두 수구 강국이라 힘겨운 승부가 예상됐다. 캐나다는 세계선수권에서 은메달 2개와 동메달 2개를 따낸 경험이 있고 러시아도 동메달 5개를 가져갔다. 모두 이번 세계선수권에서 우승을 노리고 있다.

이들과 비교하면 한국의 이번 대회 목표는 소박하다.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강호들을 상대로 역사적인 국제 대회 첫 골을 터트리겠다는 각오다.

비록 헝가리와의 경기에서는 기대했던 첫 골은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아직 러시아전(16일)과 캐나다전(18일)이 남아있다. 즐거운 도전은 계속된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