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기는 정당 돼야”…황교안, 본격적인 ‘총선’ 행보 돌입하나
더보기

“이기는 정당 돼야”…황교안, 본격적인 ‘총선’ 행보 돌입하나

뉴스1입력 2019-07-14 10:38수정 2019-07-14 10: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 News1

말실수 등으로 논란에 휩싸였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원내·외에서 행보를 늘리고 있다. 이를 두고 본격적인 총선 행보에 돌입했다는 의견이 나온다.

14일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15일 디지털정당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16일에는 대구·경북(TK) 일정을 소화한다.

황 대표는 최근 각 위원회 임명장 수여식과 워크숍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특히 ‘총선’에 대한 언급이 많아지면서 본격적으로 내년 총선을 준비하는 행보에 나섰다는 평가다.

이 때문에 황 대표의 TK 방문도 단순한 행사 차원이 아닌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최근 조원진·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박근혜 정부 당시 인사와 TK 출신 인사를 중심으로 인재영입에 집중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서신을 통해 간접적으로 의견을 듣는 것으로 알려졌다.

TK가 텃밭인 만큼 지지층 결집을 강화하고, 분열 조짐이 보이는 보수층 민심을 한국당 중심으로 재편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황 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열린 기초단체장특별위원회 워크숍에서 “수권정당, 총선과 대선에서 이길 수 있는 노력을 차근차근 해나가고 있다”며 “많은 의원이 다치면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저지를 위해 투쟁했다. 싸울 줄 모르는 정당이라는 말이 없어진 것 같다. 그러나 싸워야 할 문재인 정권의 적폐가 남아있다. 총선과 대선에서 이기고 정권을 되찾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원외당협위원장 워크숍에서는 ‘총선 압승’을 강조하며 이기는 공천, 공정한 공천을 약속했다.

신정치혁신위원회는 최근 구체화된 공천룰을 당 지도부에 보고했다. 더불어민주당보다 더 크게 혁신하고 선진적인 공천룰을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한 만큼 여성과 청년에 대한 가산점이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내년 총선을 대비한 후보자 선출 규정 특별당규를 확정했다. 여성 및 청년, 장애인 및 당에 특별한 공로가 있는 자에 대한 가산 범위를 현행 10~20%에서 최대 25%까지 상향하고, 공직후보자 부적격 심사 기준도 강화했다. 특히 병역기피·음주운전·세금탈루·성범죄 등이 인정되는 사람에 대해서는 당 기준에 따라 부적격 판정을 내리기로 했다.

한국당은 공천룰이 확정되는대로 인재영입 등 총선 대비를 위한 움직임에 더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관계자는 “(황 대표가) 원·내외 할 것 없이 (사람을) 만나고,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가능한 많이 가지려고 한다. 특별한 목적을 정해놓는다기보다 국민에게 알리는 차원에서 진행되는 것”이라면서도 “(총선 대비는) ‘지금부터’라는 것은 아니고 평소에 하는 것이다. 이제는 (총선에도) 신경 써야 하니 무게감이 조금 실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