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리스 “한일문제 양국 해결이 바람직”
더보기

해리스 “한일문제 양국 해결이 바람직”

이지훈 기자 ,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19-07-13 03:00수정 2019-07-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재 요청에 美 조기 개입 선그어… 訪日 스틸웰 “양측 중재계획 없다”
김현종 “美, 한미일 협의 긍정적”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12일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인한 한일 갈등에 대해 “일단은 당사국이 직접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사태 장기화 가능성에 우려를 표하면서도 일단 한국과 일본이 먼저 대화에 나서야 한다며 미국의 조기 개입에는 선을 그은 것이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1시간가량 비공개로 면담한 해리스 대사는 “한국과 일본은 성숙한 국가로서 문제 해결 능력이 있다”며 “(미국의 중재보다는) 정부와 기업, 의회 등을 통한 양자 해결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또 “미국은 당사국이 문제 해결에 실패하거나, 미국 기업이나 안보에 영향을 미칠 때 움직일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경제에 직접적인 타격이나 한미일 공조 훼손이 가시화되면 미국이 나설 수 있다는 것이다.

방일 중인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도 이날 일본 NHK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양측을) 중재할 계획은 없다”면서 “미국으로선 (한미일이라는) 동북아에서 가장 강력한 동맹 관계에 균열이 생기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 역시 11일(현지 시간) 브리핑에서 “한미일 3개국의 관계 강화를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일 갈등이 장기화되는 것은 곤란하다는 입장을 내비친 것이다.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미국이 한일 간 갈등을 풀기 위한 한미일 3자 고위급 협의에 적극적인 입장”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일본 경제보복#한일 문제#한미일 협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