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대일특사 파견, 구체적 단계 되면…”
더보기

靑 “대일특사 파견, 구체적 단계 되면…”

문병기 기자 입력 2019-07-12 03:00수정 2019-07-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 경제보복 파장]‘日 대화의지 보이면 가능’ 시사 이낙연 국무총리가 대일 특사 추진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일본 경제 보복 사태의 외교적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중량급 특사 파견 구상이 여권에서 거론되고 있다. 청와대는 특사 파견 추진 가능성을 인정했다. 다만 미국의 중재를 요청한 가운데 청와대는 일본이 실무 협상 의지를 보여야 특사 파견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11일 대일 특사 파견 가능성에 대해 “구체적으로 수면으로 올라올 정도가 되면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지금은 더 확인해드릴 수 있는 게 없다”고 했다. 그동안 “논의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던 것과 달리 특사 파견이 검토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인 셈이다. 이 총리는 10일 대정부질문에서 ‘대통령에게 일본 특사 파견을 건의하겠느냐’는 질의에 “공개하기는 어렵지만 외교적 노력이 여러 방면에서 이뤄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대일 특사 파견론이 부상하고 있는 것은 하루가 다르게 고조되고 있는 한일 갈등을 풀어내기 위해서는 통상적인 한일 외교채널을 넘어서는 해법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여권 관계자는 “특사를 파견한다면 일본을 잘 알고 있으면서 대통령의 신임을 받고 있는 중량급이 돼야 한다”며 “현재로선 이 총리가 가장 근접한 인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 일본 특사로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지낸 문희상 국회의장을, 지난해 대북특사 방북 뒤엔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특사로 파견한 바 있다. 다만 청와대 내에선 아직 일본 특사를 보내기엔 이르다는 분위기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본이 근거 없는 비난을 멈추고 대화 의지를 보이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이낙연 국무총리#대일 특사 추진#일본 경제 보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