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직접 만든 종이배로 한강 건너 보세요… 19일부터 한달간 ‘한강몽땅축제’
더보기

직접 만든 종이배로 한강 건너 보세요… 19일부터 한달간 ‘한강몽땅축제’

김하경 기자 입력 2019-07-11 03:00수정 2019-07-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악 등 ‘뮤직피크닉’ 처음 열려 올여름 한강에서 무더위를 식힐 다채로운 축제가 열린다. 서울시는 19일부터 다음 달 18일까지 11개 한강공원에서 ‘2019 한강몽땅 여름축제’가 개최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축제는 77개 세부 프로그램으로 짜였고 57개(74%)는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매년 1000만 명 정도가 이 축제를 찾았고 입장권을 구매하는 사람은 120만∼130만 명 정도다.

그동안 큰 인기를 얻었던 프로그램들은 올해도 열린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물총싸움을 하는 ‘한강워터피크닉―물싸움축제’는 다음 달 3, 4일 난지 한강공원 젊음의 광장에서 열린다. 직접 만든 종이배로 경주를 펼치는 ‘한강몽땅 종이배경주대회’는 다음 달 2∼4일 잠실 한강공원에서 진행된다.

뚝섬 수상훈련장에서는 카누, 카약 등 수상레저 기구를 체험하는 행사인 ‘한강 수상놀이터’가 열린다. 한강에서 튜브를 타고 영화를 감상하는 ‘시네마 퐁당’은 19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매주 금요일 난지 한강공원 물놀이장에서 진행된다. 매주 토요일 열리는 ‘한강다리밑영화제’에서는 한국인에게 가장 사랑받은 영화, 봉준호 감독 특별전 등 5개 주제로 20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올해 처음 열리는 행사도 있다. 다음 달 2, 3일과 9, 10일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무대와 너른들판 특설무대에선 국악, 클래식, 팝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펼쳐지는 ‘한강썸머뮤직피크닉’이 열린다. 다음 달 2, 3일 반포 세빛섬 예빛무대에선 국내 재즈 1세대의 연주를 감상할 수 있는 ‘한강재즈 페스타’가 진행된다.

주요기사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와 120다산콜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서울 여름축제#2019 한강몽땅#물싸움#종이배경주#뮤직피크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