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후지TV “한국서 전략물자 4년간 156건 유출” 보도에 정부 “적발사례 자료… 수출통제 잘됐다는 증거”
더보기

후지TV “한국서 전략물자 4년간 156건 유출” 보도에 정부 “적발사례 자료… 수출통제 잘됐다는 증거”

도쿄=박형준 특파원 , 세종=송충현 기자 입력 2019-07-11 03:00수정 2019-07-11 15: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 ‘불화수소로 사린가스 제조’ 언급… 일본인들 독가스 테러 공포심 자극 일본 후지TV가 10일 “한국의 수출 관리 문제를 보여주는 자료를 입수했다”며 “무기로 전용될 수 있는 전략물자가 밀수출된 건수가 4년 동안 156건이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한국 정부는 이에 대해 “해당 자료는 한국 당국이 위법 수출 사례를 적발해 행정처분을 한 것으로 수출 통제가 잘 이뤄지고 있다는 증거”라고 강조했다.

후지TV는 이날 “한국 정부가 작성한 리스트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9년 3월에 이르기까지 전략물자가 한국에서 유출된 건수가 156건”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북한 김정남 암살 당시 사용된 신경가스 ‘VX’ 원료가 말레이시아로 밀수출되고, 이번에 일본이 수출 우대에서 제외한 품목에 포함돼 있는 불화수소(에칭가스)도 아랍에미리트(UAE) 등에 밀수출됐다”고 전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패널이었던 후루카와 가쓰히사(古川勝久) 씨는 이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 정보를 보면 한국을 백색국가로 취급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일본산 고순도 불화수소가 밀수출된 사례는 없다”며 “전부 일본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들여와 제3국으로 넘어간 것”이라고 했다. 정부 관계자는 “일본산 고순도 불화수소가 북한으로 넘겨진 기록이 없다는 건 전수조사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언론은 고순도 불화수소로 독성이 강한 사린가스를 만들 수 있다는 이유로 이를 안보 문제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사린가스 제조에 가격이 저렴한 저순도 불화수소 대신 값비싼 고순도 불화수소를 굳이 쓸 필요가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이는 1995년 일본 옴진리교 신자들의 도쿄 지하철 사린가스 테러에 공포감을 가진 일본인을 대상으로 무리하게 접근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주요기사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 세종=송충현 기자

#후지tv#전략물자 유출#수출통제#사린가스 테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