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 총리, ‘無파업 자랑스런 전통’ 발언 해명…“노동3권 부정 아냐”
더보기

이 총리, ‘無파업 자랑스런 전통’ 발언 해명…“노동3권 부정 아냐”

뉴시스입력 2019-07-10 18:51수정 2019-07-10 18: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총리로서 파업까지 가지 않길 바랐던 것"
"단체행동권 부인하는 듯해 해당 문구 삭제"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우정노조의 총파업 철회와 관련해 “한 번도 파업하지 않은 자랑스러운 전통을 지키셨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해명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해당 발언의 진의를 묻자 “대화로 파업까지 가지 않는 것을 총리로서 제가 바라던 것일 뿐”이라며 “노동 3권을 부정할 생각은 죽어도 없다”고 밝혔다.

이 총리가 지난 8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이 같은 발언을 하자 민주노총은 성명을 내고 “노동자 파업에 대한 이 총리의 경박한 인식을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후 이 총리는 글에서 해당 문구를 삭제했다.

이 총리는 “이번 우정노조 파업 전에 집배원들의 근무 여건 개선을 약속드렸고, 그것이 대화로 사태를 푸는 데 도움이 됐다는 걸 감사하게 생각했다”며 발언의 취지를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총리로서 파업이 없이 대화로 풀리는 건 다행이고 당연히 그런 상태를 바란다마는 그것이 단체행동권을 포함한 노동 3권을 부인하는 듯한 논란이 있을 것 같아서 바로 삭제했다”고 밝혔다.

또 “아무리 선의였다고 하더라도 받아들이는 사람에 따라서는 달리 받아들일 수도 있다는 것을 좀 더 세심하게 고려하지 못했다는 것을 부끄럽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