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산지하철 파업에 ‘재난문자’ 보낸 부산시 논란
더보기

부산지하철 파업에 ‘재난문자’ 보낸 부산시 논란

뉴스1입력 2019-07-10 11:16수정 2019-07-10 11: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일 오전 부산도시철도 1호선 서면역에서 시민들이 도시철도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부산지하철 노조는 새벽 5시를 시작으로 총파업에 돌입했다. 2019.7.10/뉴스1 © News1
부산시가 부산지하철 노조의 파업 사실을 알리면서 ‘재난문자’를 보내 논란이 되고 있다. 노동자의 정당한 권리 행사를 막는다는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부산시는 파업으로 인한 혼란을 막기 위한 조치라는 입장이다.

9일 오후 8시55분 부산시는 ‘[부산광역시청]7/10 도시철도 파업, 첫차, 막차 및 출·퇴근 정상운행, 그 외 지연운행, 역별시간 확인 이용바랍니다’라는 문자를 보냈다.

같은 날 오후 부산지하철 노사간 마지막 임금·단체교섭 합의가 결렬되면서 파업이 예상되자 이를 안내하는 문자를 보낸 것이다.
부산시가 지하철노조 파업에 앞서 보낸 문자 캡쳐 2019.7.10 © 뉴스1

시는 파업이 시작된 10일 오전 6시에도 ‘[부산광역시청] 도시철도 출·퇴근시간(7~9시, 18시~20시)에는 정상운행 합니다’라는 문자를 보냈다.

노동계에서는 이 문자를 두고 “노동자의 정당한 권리를 부산시가 재난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 문자는 미세먼지, 호우, 산사태 등 재난 상황에서 이를 시민들에게 전파하기 위해 사용되는 ‘안전 안내 문자’이기 때문이다.

석병수 공공운수노조 부산본부장은 “노동자가 정당한 권리를 행사하는데 재난이라고 문자를 보냈다”며 “노동존중 부산은 끝났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부산시당은 이날 발표한 논평에서 “(부산시가) 시민들에게 긴급재난문자를 보냈다. 위험한 상황이 아닌데도 재난으로 확대해 불안을 조장했다”며 “과연 재난은 어디서 발생했는가”라고 시를 비판했다.

반면 부산시는 파업으로 인한 혼란을 막기 위한 조치라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지하철 파업으로 인해 혼란을 막기 위해 문자를 보낸 것”이라며 “내용도 출·퇴근 시간 지하철 정상 운행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민들에게 이 내용을 알릴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 문자를 보내는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부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