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기업과 비상대책 머리 맞댄다
더보기

文대통령, 기업과 비상대책 머리 맞댄다

문병기 기자 , 김현수 기자 입력 2019-07-10 03:00수정 2019-07-10 09: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일 30개 기업과 靑간담회
日 보복조치후 첫 민관합동회의… 국무회의 열리는 충무실 개최 검토
재계 “日도 고객인 글로벌기업인데… 대일투쟁 이미지로 비칠까 부담”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대기업 총수와 경제단체장 34명을 초청해 간담회를 한다고 9일 청와대가 밝혔다. 일본 정부가 문 대통령의 수출 규제조치 철회 요구를 거부한 가운데 첫 민관 합동회의를 열고 일본의 추가 경제보복 등에 대한 비상대책 마련에 나선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업인 간담회에는 총자산 10조 원 이상 기업 중 5대 그룹(삼성, 현대자동차, SK, LG, 롯데)을 포함한 30개 기업과 경제단체 관계자 등 34명이 참석할 것”이라며 “일본 수출규제 관련 기업의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대처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자산 10조 원 이상의 대기업을 초청 대상으로 선정한 데 대해 “일본의 수출 규제 품목이 미치는 파급효과와 추가로 있을 수 있는 규제 품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모든 산업분야를 망라하는 대기업들이 대상”이라고 말했다. 현재 자산 10조 원 이상 기업은 모두 34곳. 현재 일본에 머물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간담회에 직접 참석하는 대신 전문경영인을 대리 참석시킬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TV아사히는 이날 “이 부회장이 11일까지 일본 메가뱅크와 반도체 제조업체 등과 반도체 재료 조달 대응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 간담회는 이번이 세 번째다. 이번 간담회는 이벤트성이 강했던 앞선 회의와는 달리 대책 마련을 논의하는 비상대책 회의 형식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청와대는 이번 간담회 장소로 문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충무실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까지는 연회 장소인 영빈관에서 주로 기업인들을 만났다.

주요기사

특히 간담회에선 문 대통령이 8일 언급한 민관 비상대응 체제 구축 방안도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국내 주요 기업들의 생산·판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와 기업 간 상시 소통 체제를 구축해 대응하겠다는 취지다.

하지만 재계에서는 일본의 보복 조치 이후 연이은 청와대와의 만남이 갈수록 부담스럽다는 분위기도 있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주요 대기업은 한국 기업이기도 하지만 글로벌 기업이다. 일본 고객, 고객사 등 다양한 파트너를 두고 있다”며 “청와대와 기업이 한 몸이 되어 일본에 맞선다는 느낌을 주면 곤란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재계 관계자는 “일본이 백색국가 제외까지 검토하고 있는 상황에서 민관이 무슨 ‘대일 투쟁’에 나서는 이미지로 비칠까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앞서 7일 김상조 대통령정책실장,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4대 그룹 총수의 만남을 놓고서도 이 부회장과 신 회장의 일본 출장 일정만 노출된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대기업의 또 다른 임원은 “총수 일정 자체가 핵심 기밀 사항인데 이 부회장이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본에서 누굴 만나는지 일본 언론이 주목할 정도로 공개되어 버렸다”고 말했다.

문병기 weappon@donga.com·김현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간담회#일본 수출 규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