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의 서원’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 신청…내년 7월 결정
더보기

‘한국의 서원’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 신청…내년 7월 결정

뉴스1입력 2019-07-09 16:42수정 2019-07-09 16: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북 영주 에 있는 소수서원 전경 © News1

전남 순천 갯벌© News1

소수서원 등 9개 서원과 서남해안 갯벌 4곳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가 본격 추진된다.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한국의 서원’과 ‘한국의 갯벌’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하기 위한 등재신청서를 제출했다고 29일 밝혔다.

‘한국의 서원’(Seowon, Korean Neo-Confucian Academies)은 16세기부터 17세기에 건립된 9개 서원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서원인 소수서원(경북 영주)과 남계서원(경남 함양), 옥산서원(경북 경주), 도산서원(경북 안동), 필암서원(전남 장성), 도동서원(대구 달성), 병산서원(경북 안동), 무성서원(전북 정읍), 돈암서원(충남 논산)이다.

동아시아에서 성리학이 가장 발달한 사회였던 조선시대에 각 지역에서 활성화된 서원들이 성리학의 사회적 전파를 이끌었다는 점과 서원의 건축이 높은 정형성을 갖췄다는 점이 세계유산 등재에 필요한 ‘탁월한 보편적 기준’으로 제시됐다.

주요기사

서원은 지난 2015년 세계유산 등재신청을 했지만 반려 판정을 받아 2016년 4월 자진해서 등재신청을 철회했었다. 이후 문화재청은 2년간 국제기구의 자문을 받아 유산구역을 재조정하고 9개 서원의 대표성과 연계성을 강조하는 등 대폭적인 보완을 거쳐 이번에 다시 등재신청서를 제출하게 됐다.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은 우리나라 서남해안의 대표적인 갯벌인 충남 서천, 전북 고창, 전남 신안, 보성-순천 갯벌 4곳으로 구성돼 있다.

우리나라 갯벌의 경우 전 세계적으로도 높은 생물종다양성이 나타나며 멸종위기종인 넓적부리도요 등의 주요 서식처라는 점, 지형적·기후적 영향으로 세계에서 가장 두꺼운 펄 퇴적층이 안정적으로 유지된다는 점 등이 탁월한 보편적 가치로 제시됐다.

‘한국의 서원’과 ‘한국의 갯벌’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서 형식 검토를 거친 뒤 올해 5월부터 내년 3월까지 각각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과 세계자연보존연맹(IUCN)의 심사를 거친다. 등재 여부는 내년 7월경 열리는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등재가 결정될 경우 서원은 우리나라에서 12번째로 등재되는 세계문화유산이며 서남해안 갯벌은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에 이어 2번째로 등재되는 세계자연유산이 된다.

이와함께 문화재청은 우리나라의 첫 번째 세계자연유산으로 이름을 올린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의 경계 소폭 변경을 위한 신청서도 함께 제출했다.

기존 등재된 지역은 한라산 천연구보호구역, 거문오름 용암동굴계, 성산 일출봉 응회구 3개 지역으로 구성돼 있는데 이번에는 이외에 거문오름 용암동굴계 상류동굴군, 소천굴, 수월봉 응회환, 차귀도 응회구복합체 4개의 지역을 추가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