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우정노조 無파업 전통”…SNS 글 논란에 수정
더보기

이낙연 “우정노조 無파업 전통”…SNS 글 논란에 수정

뉴시스입력 2019-07-08 23:05수정 2019-07-08 23: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노총 "차기 대통령 자격 있는지 의심스러워"
노동계 비판에 문구 삭제…"근무여건 개선 최선"

이낙연 국무총리가 8일 총파업 계획을 철회한 우정노조에 대해 “한 번도 파업하지 않은 자랑스러운 전통을 지키셨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 총리는 이날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국민의 편의를 위한 우정노조의 결단에 감사드린다”며 “우정노조는 한 번도 파업하지 않은 자랑스러운 전통을 지키셨다”고 적었다.

민주노총은 이에 대해 논평을 내고 “노동조합이 자신의 가장 강력한 권리인 파업을 한 번도 하지 않은 이유는 여러 원인이 있을 텐데도 이를 두고 ‘전통’이라 표현한 것은 노동자 파업에 대한 이 총리의 경박한 인식을 보인다”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또 “이 총리가 차기 대통령 물망에 오를 자격이 있는지 의심스러울 지경”이라며 “게다가 청와대는 기가 막히게도 이런 이 총리 페이스북 글을 ‘공유하기’로 함께 하기까지 했다”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이 총리는 이후 해당 문구를 삭제하고 “어려운 결정을 내려주신 노조원들께 감사드린다”며 “집배원의 근무여건을 개선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글을 수정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