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호텔 델루나’ 이지은 “‘나의 아저씨’ 이후 밝은 役 하고파, 캐스팅 감사”
더보기

‘호텔 델루나’ 이지은 “‘나의 아저씨’ 이후 밝은 役 하고파, 캐스팅 감사”

뉴스1입력 2019-07-08 14:41수정 2019-07-08 14: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수 겸 배우 아이유(본명 이지은)가 8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tvN 새 토일 드라마 ‘호텔 델루나’(감독 오충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019.7.8/뉴스1 © News1

‘호텔 델루나’ 이지은이 ‘나의 아저씨’ 이후 밝은 역할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tvN 새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오충환)의 제작발표회가 8일 오후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렸다. 이지은(아이유) 여진구 신정근 배해선 표지훈 강미나와 오충환PD가 참석했다.

이지은은 ‘호텔 델루나’의 장만월 역할로 출연한 이유에 대해 “‘나의 아저씨’ 이후에 밝은 모습으로 인사를 드리고 싶었다”며 “지인이 ‘호텔 델루나’라는 시놉시스를 읽어봤냐고 해서 봤는데, 이 캐릭터가 나에게 온 것이 맞나 싶을 정도로 강인하고 강렬한 인물이어서 다양한 캐릭터 제안이 온다는 사실에 감사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 감독, 작가님이 이 캐릭터를 왜 나에게 주었는지 궁금했는데 세 분이 내게 보여준 확신이 있었다”며 “작가님이 ‘지은씨 고민은 당연한데 이렇게 강하고 멋있고 재미있는 캐릭터가 찾아오면 그럴 때는 잡아보는 게 어떠냐’라고 자신감있게 말해주는 것에 반해서 확신을 가지고 역할을 선택했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오충환 감독은 “이 역할은 이지은씨에게만 드렸다”면서 “작가님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이 캐릭터를 할 사람이 있을까 싶었는데, 이 캐릭터를 보고 이지은씨가 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했다”라고 했다.

이어 “이지은이 안 하면 하지 말자는 이야기까지 하면서 절박하게 제안을 드린 것이었다”며 “내가 그런 기대를 한 것은 이지은이 가진 화려한 부분도 있고 장만원 캐릭터의 쓸쓸하고 애잔한 면도 있다. 내 개인적으로는 이지은에게 그런 느낌을 가지고 있었다. 실제로 촬영장에서 만났을 때 굉장히 잘 만났구나 이 배우가 확실히 매력이 있다는 걸 알았다”라고 덧붙였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다. 잘 알려진 대로 달처럼 빛나는 미모와는 달리 사치와 욕심이 많으며 괴팍하고 변덕이 심한 호텔사장 장만월은 이지은이, 완벽한 스펙의 능력자이지만 귀신만 봐도 까무러치는 연약하고 쉬운 호텔리어 구찬성 역은 여진구가 연기한다.

‘호텔 델루나’는 ‘최고의 사랑’ ‘화유기’ 등을 쓴 홍자매의 작품으로, 지난 2013년 홍작가들이 집필한 ‘주군의 태양’의 초기 기획안이다. ‘닥터스’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연출한 오충환 감독이 연출한다. 오는 13일 첫 방송.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