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꽤 묵은’ 日 수출규제 “적어도 3년이상 의사소통 부재했다”
더보기

‘꽤 묵은’ 日 수출규제 “적어도 3년이상 의사소통 부재했다”

뉴스1입력 2019-07-08 14:40수정 2019-07-08 14: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정부가 8일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조치 배경으로 장기간 한일 간 의사소통이 부재했다는 것을 꼽았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관방부 부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브리핑에서 “적어도 3년 이상 (한일 간에) 수출 관리를 놓고 충분한 의사소통, 의견 교환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이번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원인이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전부터 양국간 의사 소통이 없었다는 점을 지적해 한국에 책임을 돌리려는 의도로 읽힌다.

니시무라 부장관은 “(한국에) 부적절한 사안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은 설명하지 않았다.

주요기사

이와 관련, 신문은 수출 규제 대상인 반도체 소재들이 군사적 목적으로 전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한국이 북한에 소재를 유출하고 있다는 의견이 자민당 내에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 대사도 자유한국당 소속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과 면담에서 한일 관계 신뢰가 무너진 이유에 대해 “지난해 10월부터 외교 협의를 요청하지도 않았고 (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한 일본 측의) 중재위원회 구성 요청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남관표 주일 한국 대사는 지난 5일 도쿄신문 본사를 방문해 중단된 한일 정상회담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