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3년 선배, 박정식 서울고검장 사의
더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3년 선배, 박정식 서울고검장 사의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08 11:38수정 2019-07-08 13: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 이후, 검사장급 이상 검찰 간부 5명 사의…
박정식 서울고검장(58·사법연수원 20기). 사진=뉴시스

박정식 서울고검장(58·사법연수원 20기)이 8일 사의를 표명했다. 박 고검장은 같은날 인사청문회를 받는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59·서울중앙지검장)의 연수원 3년 선배다.

박 고검장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탁월하고 사명감이 투철한 검찰 가족들과 동고동락할 수 있었던 것을 무한한 영광과 보람으로 생각한다”며 “조직을 떠나더라도 우리 검찰이 현재의 어려운 과제들을 슬기롭게 극복하여 국민을 위한 검찰로 더욱 발전하고 성장하기를 바라면서 많은 응원을 하겠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대구 출신인 박 고검장은 경북고와 서울대 법과대학을 졸업한 후 1991년 서울지검 남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대검찰청 중수2과장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3차장, 대검 반부패부장 등을 맡았다. 2008년에는 이명박 당시 대통령 당선인의 ‘BBK 의혹’을 수사한 특별검사팀에 파견됐다.

앞서 박 고검장은 지난 5월 신임 검찰총장 추천 대상자로 천거되기도 했지만, 스스로 인사검증에 동의하지 않았다. 박 고검장의 퇴임식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17일 윤석열 지검장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사의를 밝힌 검사장급 이상 검찰 간부는 정병하 대검 감찰본부장(59·18기), 봉욱 대검 차장검사(54·19기), 김호철 대구고검장(52·20기), 송인택 울산지검장(56·21기)을 포함해 현재까지 5명이다.

주요기사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