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제 강점기 제주에도 일본군 위안소 있었다”
더보기

“일제 강점기 제주에도 일본군 위안소 있었다”

뉴시스입력 2019-07-08 13:21수정 2019-07-08 13: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성산리 주민 오시종 할아버지 당시 기억 증언

제2차 세계대전 막바지인 1945년 4월 일본 해군이 제주도 서귀포시 성산에 두 곳의 위안소를 설치해 운용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제주도에 위안소가 존재했음을 입증하는 첫 사례가 될 지 관심이 쏠린다.

조성윤·고성만 제주대학교 교수는 8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성산리 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태평양 전쟁 말기 요카렌의 제주도 주둔과 위안소-성산 지역을 중심으로’ 논문을 발표했다.

해당 논문은 지난 2010년부터 당시 목격자인 마을 주민을 인터뷰하는 한편 현지조사 및 일본 사료 등을 교차로 분석한 결과다.

주요기사

조 교수는 “1945년 봄부터 제주도가 결호작전 지역에 편입되면서 약 7만8000여명의 일본군이 주둔하기 시작했다”며 “그 과정에서 자폭용 병기부대 소속의 생도들이 성산에 설치된 위안소 두 곳을 이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곳은 민가를 개조해 사용됐고 다른 한 곳은 일본인이 운영하던 여관”이라며 “각각 5~7명의 20대 초중반 여성이 한복을 입고 있었으며 성산리 마을 주민은 아니었던 것으로 마을 주민은 기억하고 있다”고 했다.

이번 논문에 인터뷰이로 참여한 성산리 주민 오시종(91)씨는 “민가를 개조한 위안소의 경우 내가 살던 집에서 30m도 채 되지 않는 곳에 있었다”면서 “자폭용 병기부대 소속 생도들이 위안소를 이용하기 위해 줄을 서 기다리고 있던 모습이 70년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선명하다”고 회고했다.

일본인이 운영하던 여관과 관련해 그는 “거기는 원래 여관으로 쓰이던 초가집이었다. 당시에도 높은 담이 있었는데 위안소가 된 후 밖에서는 완전히 보이지 않도록 그 위로 담을 세단 더 쌓았다”며 “초가집 지붕에 입구를 갈대로 둘러 쳐서 밖에서는 안을 볼 수 없게끔 했다”고 했다.

조 교수는 “제주도에 일본군 위안소가 존재했다는 조사 결과나 연구가 아직 학계에 발표된 점이 없다는 점에서 논문의 학술적·사회적 가치가 크다”며 “다만 제2차 세계대전 말기 성산 지역의 상황을 기억하는 이들에 대한 추가 조사는 과제로 남는다”고 했다.

이어 “다만 목격자가 오시종 할아버지 뿐이고 기억이 달라지는 부분이 있다”며 “퍼즐을 맞춰나가야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제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