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번에도 “황교안 부르자” 윤석열 인사청문회 與 방어 전략
더보기

이번에도 “황교안 부르자” 윤석열 인사청문회 與 방어 전략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7-08 10:57수정 2019-07-08 11: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여당 측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증인으로 부르자"고 말했다.

8일 국회에서 열린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비리 사건을 뒤에서 비호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는데 윤 전 세무서장은 해외로 도피한 것 같다"며 "출입국 조회 사실이라도 제출해달라고 해도 묵묵부답"이라고 지적했다.

윤 후보자는 측근인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의 친형인 윤우진 전 세무서장이 비리 의혹에 대해 '혐의 없음' 처분을 받는 과정에서 입김을 넣은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진태 의원은 "의혹에 대해서는 사건 기록에 다 있다. 그것만 보면 다 끝난다. 사건 기록이 검찰청 창고에 쌓여 있는데 내주지 않는다. 국회를 이렇게 무시해도 되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에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청문회인지 윤우진 청문회인지 모르겠다"며 "청문회를 진행하는 동안에 후보자와 관련 있는 것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같은당 김종민 의원은 "윤 전 세무서장에 대해서는 불기소 처분한 법무부 장관이 황교안 한국당 대표"라며 "당시 검찰과 황교안 당시 장관이 판단했을 것 아닌가. 정 궁금하다면 황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 황 대표에게 이것을 물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3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청문회에서 후보자는 "황교안 대표가 법무부 장관이었을 때 '김학의 동영상'에 대해 얘기한 적이 있다"고 말했고, 이 한 마디에 야당 측의 목소리는 묻혀 버렸다. 결국 ‘황교안 청문회’가 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민주당은 이번에도 한국당의 공세에 맞서 황 대표를 청문회 증인으로 신청했지만 채택되지 않았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