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운 감도는 우정노조, 8일 총파업 여부 결정…“마지막 변수는 노·노 갈등”
더보기

전운 감도는 우정노조, 8일 총파업 여부 결정…“마지막 변수는 노·노 갈등”

뉴스1입력 2019-07-08 10:18수정 2019-07-08 10: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위)과 우정노조(아래) 대표들이 1일 정부세종청사 중앙노동위원회 조정회의실에서 열린 전국우정노동조합과 우정사업본부의 마지막 쟁의 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7.1/뉴스1 © News1

오는 9일 총파업을 예고한 전국우정노조가 8일 파업 여부를 결정한다.

우정노조는 이날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에서 이동호 우정노조 위원장을 비롯한 집행부 회의를 열고 총파업 결정여부를 정한다. 당초 이날 오전 예정된 회의는 오후로 연기됐다.

우정사업본부 노조의 96%를 차지하는 우정노조는 민주노총 소속 전국집배노동조합·전국우편지부, 공공서비스노동조합총연맹 소속 전국우체국노동조합 등 3개 단체로부터 단체교섭권을 위임받아 우본과 교섭해왔다. 우정노조는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산하다.

우정노조는 막판 교섭 끝에 지난 5일 우본측의 협상안을 수용, 총파업 철회로 가닥을 잡았지만 소수파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소속 집배노조가 총파업 강행을 요구하면서 노·노갈등이 막판 변수로 떠올랐다. 이날 집행부 회의가 오후로 연기된 것도 집배노조의 반발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앞서 협상에서 우정노조에서는 최소 1000명 증원을 요구하고 우본과 정부 측은 500명 증원을 제시했다가 최종적으로는 750명까지 증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이에 우정노조는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고 최종 파업 여부를 노조 집행부와 각 지부 위원장에게 위임하기로 했다.

집행부가 이날 우본과 정부의 중재안을 수용하면 파업 계획은 철회되지만 수용하지 않을 경우 9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

양측은 협상이 결렬돼 총파업에 돌입한다 하더라도 ‘보편적 서비스’인 우정서비스 특성상 우정 노동자들은 필수인력 근무를 유지할 방침이다.

한편 우정노조는 지난 6월24일 전국 각 지부에서 총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했다. 이번 투표에는 조합원 2만8802명 중 2만7184명이 참석해 2만5247명이 파업에 찬성해 약 92%의 압도적인 찬성률로 파업이 결정된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